Back To Top

Darwin's travels may have led to illness, death

Charles Darwin (AP-Yonhap News)
Charles Darwin (AP-Yonhap News)
   
BALTIMORE (AP) -- The very travels that inspired Charles Darwin's theory of evolution and shaped modern biology may have led to one of the illnesses that plagued the British naturalist for decades and ultimately led to his death, modern researchers say.

   Darwin's ailments are the topic of an annual conference in Baltimore on Friday that offers modern medical diagnoses for the mysterious illnesses and deaths of historical figures. In past years, the conference hosted by the University of Maryland School of Medicine and Veterans Administration's Maryland Health Care System has looked at Alexander the Great, Wolfgang Amadeus Mozart and Booker T. Washington. Guest speakers include Darwin's great-great-granddaughter, poet Ruth Padel, who penned the book, ``Darwin: A Life in Poems.''

   Philip A. Mackowiak, the VA Maryland medical care clinical center chief and UM medical school professor who started the conference in 1995, had Darwin on his running list of possible candidates for years.

   Darwin, who lived from 1809 to 1882, traveled the world in his 20s cataloging and observing wildlife and later published ``On the Origin of Species.''

   Throughout his life, Darwin sought help for multiple health problems, which included vomiting stomach acids after every meal when the symptoms were at their worst. He was diagnosed with dozens of conditions including schizophrenia, appendicitis and lactose intolerance.

   ``It is particularly poignant that the scientists and physicians of his time could not provide Darwin, the father of modern life sciences, with relief from the ailments that affected so much of his life,'' Mackowiak said.

   The information used to evaluate Darwin's case came from several sources, Mackowiak said, including the naturalist's own letters, in which he wrote extensively about his complaints and his worries that he had passed on his illnesses to his children.

   Gastroenterologist Dr. Sidney Cohen, Thomas Jefferson University medical college professor of medicine and research director, assessed Darwin's ailments for the conference and identified three illnesses. Cohen, who had no X-rays or blood studies to use in his assessment, said he had only the documented symptoms: ``an analysis of this journey of invalidism that he suffered throughout his life.''

   ``It is a symptom-based specialty, though now we have some extraordinary diagnostic tools,'' he said. ``It would have been nice to have some CT scans.''

   Cohen concluded that Darwin suffered from cyclic vomiting syndrome early in his life. His weight and nutrition remained normal since he rarely vomited food, just stomach acid and other secretions.

   The gastroenterologist also believes Darwin contracted Chagas disease, a parasitic illness that can lie dormant for years, during a five-year trip around the globe on the HMS Beagle in his 20s. The hypothesis has been advanced in the past. That illness would describe the heart disease that beset Darwin later in life and eventually caused his death, Cohen said.

   He believes Darwin also suffered from Helicobacter pylori, the bacteria that cause peptic ulcer disease and often occurs with Chagas.

   Cohen's research into Darwin's ailments gave him a deeper appreciation for Darwin and the impact of his scientific work, despite his ailments.

   ``It's hard to know how it affected his work,'' Mackowiak said. ``But his productivity never waned.''

 

<한글뉴스>

다윈을 죽음으로 내몬 것은?

     (볼티모어 AP=연합뉴스) 진화론으로 세상을 뒤흔든 생물학자 찰스 다윈을 평생 괴롭히고 끝내 죽음으로 내몬 것은 진화론의 실증적 근거를 제공한 세계 일주  여행 이었다고 미국의 소화기병 전문가가 주장했다.

    역사적 인물들의 지병과 죽음을 주제로 열린 의학회의에서 토머스 제퍼슨  대학 의 시드니 코언 교수는 다윈이 평생 `주기적 구토 증후군'과 `샤가스병', 그리고 헬 리코박터균 감염증을 앓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윈의 증상은 한 가지 병으로만은 설명되지 않는다면서 "증상은 사방에 널려 있었고 이를 종합하면 그를 평생 괴롭힌 병들과 꼭 들어맞는다"고 강조했다.

    1809년에 태어나 1882년 사망한 다윈은 20대 청년 시절 해군 측량선 비글호를 타고 세계를 여행했고 여행 중에 관찰한 사실들을 근거로 `종의 기원'을 저술했지만 갖가지 질병으로 평생 고생했다.

    그는 매끼 식사가 끝날 때마다 찾아오는 구토와 심한 심장의 두근거림, 두통을 호소했는데 당시 의사들은 정신분열증, 심기증(心氣症 건강염려증), 맹장염 등의 진 단을 내렸다.

    코언 교수는 다윈이 젊은 시절 반복적인 구토 후 정상적인 건강을 되찾는 일이 계속됐지만 체중과 영양상태가 정상을 유지한 것은 그가 음식을 토하지 않고 위액 등 분비액만 토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다윈이 배를 타고 5년간 여행하는 동안 중남미의 풍토병인 샤가스병에 걸렸을 것으로 보고 있다. 브라질 수면병이라고도 불리는 이 병은 침노린재를  매개 로 감염되며 여러 해의 잠복기 후에 나타날 수 있다.

    다윈은 아르헨티나 여행 중 침노린재에 물린 뒤 열병을 앓았다는 기록을 남겼는 데 코언 교수는 이것이 다윈의 소화기 병과 심장 질환의 원인이 돼 결국 죽음에  이 르게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다윈이 이 밖에도 소화성 궤양을 일으키고 샤가스병과도 관련이 있는 헬리 코박터균에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주기적 구토증상은 편두통약으로 상당 부분 치료가 가능하지만 샤가스병은 아직도 난치병에 속한다고 지적했다.

    알렉산더 대왕과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 부커 T.워싱턴(노예로  태어났으 나 훗날 대학을 설립한 미국 교육자) 등 역사적 인물의 분명치 않은 사인을 현대 의 학 지식으로 재해석하는 이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당시 과학자들과 의사들이 현대 과학의 아버지인 다윈의 평생 지병을 고쳐주지 못한 것은 무척이나 가슴 아픈 일"이 라고 말했다.

    다윈은 병 중에도 연구를 계속했지만 자신과 자녀의 병은 연구와 상호 영향을 미쳤다. 진화에 관한 가설을 완성해 갈 무렵 딸이 숨지자 다윈은 두 가지 가능성- 오늘날 결핵으로 추정되는 딸의 병이 자신으로부터 대물림됐을 가능성과 사촌과의 근친혼 때문에 종의 건강이 약화했을 가능성- 때문에 괴로워했다.

    코언은 "그는 이 사건에 책임감을 느꼈고 `적자생존'의 법칙이 현실에서 적용된 다는 것을 깨닫고 외로움을 느꼈다. 자신이 세운 가설이 자기 가족에게서 나타나는 암울한 현실은 매우 고통스러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