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헬로 한글] '톡투미 인 코리안' CEO 선현우 대표 인터뷰

'질 높은 온라인 한국어 학습 콘텐츠는 아직도 부족, 접근성, 오락성, 그리고 교육 효과의 극대화된 학습 모델 만들고파'

By Lee Yoon-seo

Published : March 30, 2023 - 18:07

    • Link copied

선현우 톡투미 인 코리안 (Talk To Me In Korean) 대표 (코리아헤럴드 임세준 기자) 선현우 톡투미 인 코리안 (Talk To Me In Korean) 대표 (코리아헤럴드 임세준 기자)

한류는 국경을 뛰어넘어 세계 팬들을 사로잡고, 잠재적 한국어 학습자들을 양산하고 있지만, 이들 모두가 교실에 앉아 한국어 수업을 들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는 필연적으로 온라인 학습 수요로 이어진다. 하지만, 질 높은 온라인 한국어 학습 콘텐츠는 아직도 턱 없이 부족하다고 톡투미 인 코리안 (Talk To Me In Korean, 약칭 TTMIK) 의 선현우 대표는 말한다.

2009년부터 14년 동안 외국인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쳐온 선 대표는 TTMIK 자체 웹사이트,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온라인 채팅, 비디오 서비스인 디스코드 등을 통해 한국어 교육 컨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TTMIK는 190개국 총 140만명의 가입자수를 자랑하는 가장 인기있는 한국어 학습 웹 서비스 중 하나이다.

"학습자들이 보다 흥미롭게, 또 효과적으로 학습을 지속할 수 있도록 우리는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하고 있다”고 선 대표는 최근 코리아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메인 강의는 TTMIK 홈페이지에 있지만, 별도의 콘텐츠가 정기적으로 다른 온라인 플랫폼에 공개돼 학습을 촉진하고, 새로운 학생들을 유인하며, 기존 학습자들이 언어를 지속적으로 반복하고 한국어에 더 익숙해지도록 돕는다”고.

또한, 온라인 학습의 특성 상 교사와 학습자, 학습자들간의 상호 작용이 부족할 수 있는 면을 보완하기 위해, 유튜브나 인스타그램 등의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평균적으로 일주일에 한 번 열리는 전 세계 학생들과의 라이브 세션은 시간이나 공간에 제한되지 않는 빈번한 상호 작용을 가능하게 합니다.”

선 대표가 TTMIK를 창업한 이유는 “접근성, 오락성, 그리고 교육 효과의 극대화”를 동시에 잡는 온라인 학습 모델을 만들기 원했기 때문.

그는 온라인 학습 서비스가 학교나 다른 교육 기관에 비해 변화하는 학습자들의 니즈를 날카롭게 포착하고, 민첩하게 대응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선현우 대표가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실시간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TTMIK 유튜브 캡쳐) 선현우 대표가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실시간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TTMIK 유튜브 캡쳐)

〈원문〉

TTMIK CEO on upgrading online Korean learning

For English speakers, mastering Korean can sometimes feel like an impossible feat to achieve without taking classes at schools and academies -- as the language's vastly different word order and characteristically diverse colloquial language render it as one of the hardest languages to study.

However, a Korean language educator says attaining fluency in the Korean language can be facilitated with help from diverse online platforms.

Sun Hyun-woo, CEO of Talk To Me In Korean or TTMIK -- one of the most popular Korean language educational services with some 1.4 million registered users across 190 countries -- says that online platforms such as YouTube and Instagram assist the process of language acquisition and allow learners to have fun during the process.

"We are taking advantage of multiple online platforms to keep the language education interesting and effective," Sun told The Korea Herald during a recent interview.

TTMIK teaches English speakers the language on a variety of online platforms including their website, YouTube, Instagram, Twitter and Discord -- a chat and video service.

"Main lectures on Korean are uploaded on our website, but separate content is regularly released on other online platforms to propel learning and invite newcomers," said Sun.

"For example, there is diverse content on our YouTube channel. They range from giving foreigners tips on difficult Korean phrases, interviewing self-learned Korean speakers, to fun facts about the language itself," he said.

According to Sun, the featured content helps learners to learn the language more organically and develop more familiarity with Korean.

TTMIK's YouTube channel has 1.56 million subscribers, their Instagram has some 215,000 followers.

Sun also said the company is further utilizing interactive functions of online platforms including YouTube livestreaming and Instagram Live to bridge the gap between in-person learning and remote learning.

"Held once a week on average, the live sessions with students all over the globe allow for frequent interactions that are not confined by time or space," he said.

The idea to launch a completely online-based learning experience came from talking with his foreigner friends living abroad, who had little access to online resources on quality Korean-learning materials.

"The global demand for learning Korean is growing exponentially, but the supply for it was not enough. That's why I thought to launch this company, which operates on multiple online platforms to maximize accessibility, entertainment value and effective language education," he said.

"Many deem online courses to be poorly planned and low in quality. However, with help from all my team members who have experience of having learned a language on their own, we developed a curriculum that takes into account problems a foreigner might face when learning Korean," said Sun.

For the company's plans going forward, Sun said they will continue to add lectures on detailed themes that have yet to be covered in their regular curriculum.

"Compared to other schools or institutions, we are more agile, so we'll continue to work on projects that sharply catch the needs of foreigners trying to learn Korean," he sa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