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단독] 우주청, '오타 투성이' 영문 지원서 빈축

By Kan Hyeong-woo

Published : April 4, 2024 - 14:38

    • Link copied

우주항공청 공식 영문 지원서 양식 갈무리 우주항공청 공식 영문 지원서 양식 갈무리

우주항공청이 5월 공식 출범을 앞두고 파격 조건을 약속하며 국내는 물론 해외 우수 인재도 유치하겠다는 야심 찬 계획을 내세웠지만 정작 가장 기본적인 영문지원서에 다수의 오타가 나와 지원자들과 학계의 빈축을 사고 있다.

4일 우주항공청 공식웹사이트에서 다운로드 받은 외국인 전형 지원서 총 네 건을 살펴보면 모든 서류의 머리말에 기관명이 "Korea AreoSpace Administration"이라고 표기되어 있다. 우주항공청의 공식 영문 명칭은 "Korea AeroSpace Administration"인데 '우주항공'을 뜻하는 영어단어 'aerospace'를 'areospace'로 잘못 표기한 것이다.

오타는 이뿐만 아니다. 이력서 문서 중 학위 취득 대학원의 국가를 표기하는 란에는 'country'가 아닌 'countr'라고 쓰여 있는데 바로 밑 대학교 국가에는 'country'로 바르게 쓰여 있어 오타가 더욱 두드러져 보인다.

한 과학계 관계자는 "해외 우주항공 인력들에게 사천의 근무 여건이나 연봉이 충분히 매력적이지 않을 수 있는 상황에서 해당 실수는 외국인 인력 유치에 도움은커녕 해가 된다"이라며 "솔직히 부끄러운 심정이다"고 전했다.

정부와 국회는 우주항공청의 국내외 최고 우주 인력 유치를 위해 특별법을 통과시키고 민간기업 수준 이상의 보수를 약속했다. 1급 본부장의 연봉은 대통령과 맞먹는 연 2억 5,000만 원, 부문장은 차관급 보수인 연 1억 4,000만 원을 받을 예정이다. 나아가 직무 난이도와 전 직장 연봉 수준을 고려해 필요시 그 이상의 보수 지급도 약속했다.

우주항공청 공식 영문 지원서 양식 갈무리 우주항공청 공식 영문 지원서 양식 갈무리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25일 내국인을 대상으로 마감한 우주항공청 일반임기제공무원 경력경쟁채용시험 접수에는 807명이 지원해 총 50명 모집에 평균 경쟁률 16.1대 1을 기록했다.

지난달 14일부터 시작한 외국인 인재와 간부급 공무원은 상시 채용은 다음달 15일까지 후보자 수요조사를 진행 중인데, 현재까지 지원자가 많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추진단 관계자는 "지난 일반임기제공무원 때도 모집 마지막 날인 25일에 약 400명이 서류를 제출했다"며 "현재로서는 외국인 인재 모집도 비슷한 양상을 띠길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가 우주항공청 외국인 인재 유치를 꾸준히 홍보했지만, 공식 출범 시에는 해외 국적의 우주항공청 직원이 없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추진단은 간부급 자리에 적합한 지원자가 없을 시 해당 자리를 일단 공석으로 두고 하반기에 상시 채용을 진행해서 우수한 인력을 뽑겠다는 방침이다.

국내 4대 과학기술대학원에 재학 중인 한 외국인 유학생은 "정부의 공식 서류에서 이런 오타가 발생했다는 점이 (우주항공청이) 해외 연구진 모집에 신경을 별로 쓰지 않는다는 느낌을 준다"며 "검수를 더 꼼꼼히 했다면 쉽게 일어나지 않았을 실수"라고 말했다.

본지 보도 이후 추진단은 영문 지원 서류의 오타를 수정했다. 이재형 추진단 단장은 본지에 "저희 내부 직원들이 직접 작업을 하는 데에 실수가 있었다"며 "앞으로 이런 실수 없도록 더 신중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14일 경남 사천시청에서 우주항공청 채용 설명회가 열리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난 14일 경남 사천시청에서 우주항공청 채용 설명회가 열리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사 원문:

[Exclusive] Spelling errors raise doubts about new space agency's efforts to recruit foreign talent

Multiple spelling errors have been found in the Korea AeroSpace Administration’s English-language job application, raising questions about the country’s professionalism and sincerity in recruiting professionals from overseas to its soon-to-be-established space body.

KASA’s English job application, which can be downloaded from the new space body’s official website, on Wednesday showed that all four documents contained the same spelling mistake in the name of the agency. The application reads “Korea AreoSpace Administration” instead of “Korea AeroSpace Administration” at the top of each document.

Another error was found in the resume application form. Under the part where applicants are required to write down information about their graduate schools, it read “Countr” instead of “Country.” The mistake stood out as the section immediately below, where applicants indicate their undergraduate school, had the same word spelled correctly.

Experts in Korea’s science and technology sector criticized the lack of preparedness as it makes people doubt the government’s expertise and sincerity in recruiting top talent, despite the government's claims that it wants to bring the best experts to KASA.

"In a situation where the working conditions and salaries in Sacheon may not be attractive enough for overseas scholars, these mistakes will be even more detrimental," said a researcher who requested anonymity. "It’s really shameful."

Korea earlier passed a special act to attract top space professionals and promised unprecedented wages for the public posts. For the highest position of the aerospace mission headquarters’ leader, which is directly under the head of KASA, the annual salary has been set at 250 million won, which is on par with that of South Korea's president. The KASA preparatory office even said wages could potentially be raised above such guidelines depending on the complexity of tasks and what the candidate’s salary was at their previous job.

The recruitment process to hire foreign nationals for research and leadership positions at the agency began on March 14 and will end on April 15. According to the KASA preparatory office, there have been few foreign applicants so far.

“In the previous recruitment process (for Korean national researchers only), about 400 people submitted their applications on March 25, the last day of the recruitment period,” said Lee Jae-hyung, director general of the preparatory office for KASA.

“We are hoping to see a similar trend in the foreign talent recruitment process.”

A total of 807 people applied during the recruitment process for Korean national researchers, which will eventually hire 50 employees.

The KASA preparatory office plans to hold an open recruitment process for positions that are not filled through the current recruitment process.

“The fact that there was a typo in the government’s official document makes me feel like (KASA) is not approaching the foreign recruitment process seriously,” said an international student at one of Korea's major universities for science and technology.

“It is a simple mistake that would not have happened if they had reviewed it more thoroughly.”

After The Korea Herald's report, the KASA preparatory office corrected the errors.

"Our employees made a mistake while working on drafting the application format," said the office. "We will be more careful not to make this kind of mistake in the fu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