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단독] '초럭셔리' 마이바흐 브랜드 센터 내년 강남 오픈

한국 판매, 중국에 이어 전세계 2위

By Kan Hyeong-woo

Published : Sept. 4, 2023 - 16:43

    • Link copied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상하이에 오픈한 '마이바흐 아틀리에'의 외관 (메르세데스-벤츠)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상하이에 오픈한 '마이바흐 아틀리에'의 외관 (메르세데스-벤츠)

[뮌헨(독일)=코리아헤럴드 간형우기자] 메르세데스-벤츠의 초럭셔리 브랜드 마이바흐의 브랜드 센터가 내년 서울 강남에 문을 연다.

3일 해당 사안에 정통한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미 부지 선정이 완료됐고 내년 6월 완공을 목표로 공사 준비가 한창이라고 한다.

다만 이 센터가 지난해 상하이에 세계 최초 오픈한 ‘마이바흐 아틀리에’와 같은 컨셉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마이바흐 아틀리에는 마이바흐의 브랜드 센터이자 쇼룸으로 직접 차를 구매할 수 있는데 계약부터 차량 커스터마이징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당시 마이바흐 측은 중국 상하이를 시작으로 다른 지역에도 마이바흐 아틀리에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국은 중국에 이어 전세계에서 두 번째로 마이바흐가 잘팔리는 시장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마이바흐의 국내 판매량은 총 1,961대로 2021년 795대에 비해 두배 이상 상승했다.

특히 인기 있는 모델은 전체 판매량의 75%를 차지하는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 580 4MATIC으로 판매 가격은 약 2억 6천만원에서 시작한다.

올라 칼레니우스 메르세데스-벤츠 회장 역시 지난 달 방한해 한국 소비자들의 호응에 화답하기도 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전체 판매에서도 한국은 중국, 미국, 독일에 이어 네 번째로 큰 시장이다. 덕분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7년 연속으로 수입차 판매 1위를 지키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한국 진출 20년 만에 역대 최고인 8만 954대를 판매해 매출 7조 5,351억원을 달성했다.

〈원문 기사〉

[Exclusive] Maybach’s brand center to open in Seoul next year

Korea ranks second in Maybach sales behind China

MUNICH, Germany -- Mercedes-Benz plans to open a brand center solely dedicated to its ultra-exclusive Maybach in Seoul next year, an industry source close to the matter told The Korea Herald on Sunday.

According to the source, the new Maybach center will be located in the Gangnam district in southern Seoul, with its ongoing construction set to be completed by June next year.

But the source declined to confirm whether the Korean center will be different from Maybach Atelier, the carmaker’s first brand store and showroom that opened for the first time in Shanghai in October last year.

Maybach Atelier aims to offer clients exclusive services throughout the ordering and personalization processes. At the time of the Chinese debut, the carmaker hinted at more openings to come.

Currently, South Korea is the second-largest market for Maybach behind China. According to data from the Korea Automobile Importers and Distributors Association, a total of 1,961 units of Maybach were sold in the country last year, up 147 percent from 2021. The Mercedes-Maybach S 580 4Matic was the most-selling product with 1,527 units sold in 2022 alone. The large sedan’s local price starts at about 260 million won ($197,000).

Last month, Mercedes-Benz debuted the Maybach EQS, Maybach’s first all-battery EV sports utility vehicle, in Seoul upon the two-day visit of Mercedes-Benz Group CEO Ola Kallenius. The Maybach EV is expected to be officially launched in Korea next year.

Also reflecting on Korean drivers’ affection for Maybach cars, Mercedes-Benz Korea said in March that the company expected to release 20 of the 150 limited units of the Mercedes-Maybach S 680 4Matic Virgil Abloh Edition honoring the late fashion icon, Virgil Abloh, in the country.

Mercedes-Benz Korea, marking its 20th anniversary this year, has retained the top spot as the best-selling foreign carmaker over the past seven years. Last year, it sold 80,976 vehicles, becoming the first import brand to exceed the 800,000 mark in unit sales. It also posted more than 7.5 trillion won in revenue in the same year -- a record figure.

Based on unit sales, Korea was the fourth-largest market for Mercedes-Benz across the world behind China, the US and Germany.

By Kan Hyeong-woo

Korea Herald correspond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