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단독] SKC, 인니 찬드라아스리와 손잡고 동남아서 생분해사업 박차

자회사 에코밴스 통해 인도네시아 최대 석유화학기업과 생분해 소재 시장 정조준..."동남아 지역 친환경 산업 생태계 조성할 것"

By Kan Hyeong-woo

Published : June 8, 2023 - 13:45

    • Link copied

생분해소재(PBAT)를 활용해 만든 제품의 예시 (SKC) 생분해소재(PBAT)를 활용해 만든 제품의 예시 (SKC)

SKC가 인도네시아 최대 석유화학기업 찬드라아스리(Chandra Asri)와 손잡고 동남아서 친환경 소재사업 확장에 나선다.

8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SKC의 친환경 소재사업 자회사인 에코밴스는 지난달 찬드라아스리와 생분해 소재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에코밴스의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를 적용한 제품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고객사도 함께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동남아시아의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해 추가 투자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KC는 이차전지, 반도체 소재와 함께 친환경 화학소재를 3대 성장축으로 삼고 사업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생분해소재(Polybutylene Adipate Terephthalate, PBAT) 제품의 상업화를 위해 2021년 대상, LX인터내셔널과 함께 합작사 에코밴스를 설립했다. 당시 SKC는 1,040억원을 투입해 57.8%의 지분을 확보하고 대상과 LX인터내셔널이 각 400억원, 360억원을 출자하는 계획을 발표했었다.

에코밴스가 상업화를 추진하고 있는 고강도 PBAT는 나무로부터 추출한 나노셀룰로스를 보강재로 활용해 무독성이면서도 기존 제품의 단점인 약한 내구성을 극복한 생분해 소재다.

SKC에 따르면 에코밴스는 연간 7만톤 가량의 PBAT를 생산하는 시설을 국내에 건설할 계획이다. 계획대로 상업화가 실행된다면 해당 시설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의 PBAT 제조 공장이 된다.

SKC 관계자는 "양사 간 협력을 통해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동남아 지역의 친환경 소재 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고,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성공적으로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협력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근 유럽, 미국, 중국 등의 주요 지역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규제와 폐플라스틱의 문제점 확산 등으로 인해 PBAT 시장이 주목받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마켓츠앤마켓츠에 따르면 전 세계 PBAT 시장은 작년 15억 달러에서 2027년 28억 달러로 약 두 배 가량 가파르게 성장할 전망이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본사를 두고 있는 찬드라아스리는 작년 기출 연 매출 약 24억 달러를 달성한 현지 최대 규모의 석유화학 기업이다. 이번 SKC와의 협약으로 찬드라아스리 역시 전통 석유화학사업에서 친환경 소재 사업으로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추진하는 것으로 보인다.

SKC와 찬드라아스리의 로고 (각사 누리집 갈무리) SKC와 찬드라아스리의 로고 (각사 누리집 갈무리)

〈원문 기사〉

SKC joins hands with Indonesia’s Chandra Asri to boost biodegradable business

SKC, the chemical unit of SK Group, has joined hands with Indonesia’s leading petrochemical producer, Chandra Asri, to expand its burgeoning eco-friendly materials business in Southeast Asia, according to an industry source familiar with the matter on Thursday.

According to the source, Ecovance, a subsidiary of SKC, ink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ith the Indonesian firm on their business partnership last month. Under the agreement, the two companies plan to develop products using Ecovance’s biodegradable plastic materials, secure new clients together and consider additional investments in efforts to resolve the problem of plastic waste in the Southeast Asian region, including Indonesia.

SKC established Ecovance in 2021 to commercialize its eco-friendly materials business -- one of the three pillars of its future growth drivers, along with battery and chip materials -- as a joint venture with local partners, including food company Daesang and trading firm LX International. At the time, SKC pledged 104 billion won ($80 million) to own a majority stake of 57.8 percent, while Daesang and LX International vowed 40 billion won and 36 billion for a 22.2 percent stake and a 20 percent share, respectively.

Ecovance has been carrying out research and development to commercialize high-strength polybutylene adipate terephthalate, or PBAT, which is seen as an alternative biodegradable plastic due to its non-toxic nature and petroleum-plastic-like firmness made from using nanocellulose extracted from wood.

Ecovance plans to build a manufacturing plant with an annual production capacity of 70,000 metric tons of PBAT in Korea, which would be the second largest PBAT manufacturing facility in the world, according to SKC.

An SKC official also confirmed the new partnership, saying “We expect to contribute to setting up an industrial ecosystem for eco-friendly materials in Indonesia and Southeast Asia overall.”

MarketsandMarkets projects the global PBAT market to reach $2.8 billion in 2027 from $1.5 billion last year with a compound annual growth rate of 13.1 percent as the overall demand increases from emerging markets that need more consumer goods and packaging.

Headquartered in Jakarta, Chandra Asri logged $2.4 billion in annual revenue last year. The latest partnership with SKC comes as it seeks to diversify its business portfolio by fostering its eco-friendly materials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