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문 대통령 아들 준용씨, 모바일 게임 개발 '삼매경'

By 임은별

Published : May 11, 2017 - 16:45

    • Link copied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35)씨가 국내 한 게임 개발사에서 아직 출시되지 않은 모바일 게임의 그래픽 디자인을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준용씨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에 있는 티노게임즈에서 신작 게임 '마제스티아'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컴투스) (사진=컴투스)

티노게임즈는 2015년 4월 설립된 직원 수 10명 안팎의 게임 개발사로, 창사 첫해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차세대 게임 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의 스타트업 분야에 최종 선정돼 사업비를 지원받았다.

준용씨는 건국대 학부에서 디자인을 전공하고, 미국 파슨스디자인스쿨에서 석사 과정을 마친 뒤 귀국해 티노게임즈 설립부터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이 회사의 사내이사 4명 중 1명으로 등기돼 있다.

티노게임즈는 지난해 10월 '소울즈 : 마제스티'라는 제목의 실시간 전략 역할수행게임(RPG)을 한국, 미국, 일본 이용자를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한 바 있다.

이어 지난 2월 타이틀을 마제스티아로 변경하고, 국내 중견 게임사 컴투스[078340]를 통해 올해 상반기 중 글로벌 동시 출시를 준비해왔다.

마제스티아는 동양, 서양, 올림푸스, 판타지, 암흑 등 5개 연합으로 구성된 영웅 캐릭터를 활용해 전략적인 플레이를 즐기는 게임으로 알려졌다. 대전 모드와 관전 모드, 싱글 챌린지, 투기장 모드 등 다양한 시스템을 갖췄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준용씨가 게임 그래픽 디자인을 맡은 것으로 안다"며 "티노게임즈가 워낙 규모가 작은 스타트업이기 때문에 여러 개발 분야에 두루 참여하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