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Worst report card (최악의 성적표)

By KH디지털2

Published : Dec. 17, 2015 - 10:07

    • Link copied

It is already well-known that the National Assembly is one of the least trusted public institutions in the country. This public view has obviously worsened during the current 19th Assembly, which ends its last regular session Wednesday.

[번역]
국회가 한국에서 가장 신뢰받지 못하는 공공기관 중 하나라는 것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이러한 국민들의 생각은 수요일에 정기 국회 회기가 끝나는 19대 국회에서 명백히 악화됐다.
[/번역]

A recent Gallup Korea poll found that 82 percent of Koreans think the Assembly did not play its role well and that only 24 percent want current members to be reelected in next April’s general election.

[번역]
한국 갤럽의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의 82%가 국회가 역할을 잘 수행하지 못했다고 생각하며 내년 4년 총선에서 현역의원을 다시 뽑겠다는 응답은 2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번역]

Why does the general public give them such poor marks? First and foremost, the Assembly members are not faithful to the job they are elected to do making laws. With just one day remaining in the regular session, more than 11,400 bills are pending, and most of them are set to be abandoned. The comparable figures for the 18th and 17th Assemblies are 6,301 and 3,154, respectively.

[번역]
일반 대중들은 왜 그리 박한 점수를 주는 것일까? 무엇보다도 국회의원들은 법을 제정한다는 그들의 임무에 충실하지 못했다. 정기 국회를 하루 남겨 놓은 지금 1만1400개가 넘는 법안이 계류 중이며 그중 대부분이 폐기될 예정이다. 18, 17대 국회 때는 각각 6301개, 3154개였다.
[/번역]

Some may argue that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bills drafted by Assembly members has a positive side. In some sense it shows that lawmakers compete to write legislation. But the problem is that many lawmakers tend to write bills for the sake of their performance record. Some even copy their colleagues’ work or bills that had been written during previous Assemblies.

[번역]
일각에서는 국회의원들이 발의한 법안이 늘어난 것은 긍정적 면이 있다고 주장할 지도 모른다. 어떤 면에서는 국회의원들이 경쟁적으로 법안을 작성함을 보여준다. 그러나 문제는 많은 의원들이 실적을 위해 법안을 작성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일부 의원은 동료들의 활동이나 이전 국회 때 작성된 법안을 베끼기도 한다.
[/번역]

A bigger problem is that Assembly members -- as the number of bills set to expire shows leave many bills unattended. There are some reasons that make the 19th Assembly the worst performer in terms of the number of unattended bills, including the much-disputed law that requires the consent of three-fifths of lawmakers for passing a bill and the perennial partisan confrontation between the rival parties.

[번역]
더 큰 문제는 파기될 법안의 수가 보여주듯 국회의원들이 많은 법안을 방치하고 있다는 것이다. 방치된 법안의 수 면에서 19대 국회의 실적이 최악인 것은 처리에 국회의원 5분의 3의 동의를 필요로 하는 논란 많은 법, 끊이지 않는 여야 갈등 등 몇 가지 이유가 있다.
[/번역]

But the fundamental problem is that the Assembly members lack the most important qualification for politicians the ability and willingness to compromise.

[번역]
그러나 근본적 문제는 국회의원들이 정치인에게 가장 중요한 자질, 즉 타협하려는 의지와 능력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번역]

That resulted in the idling of the entire parliamentary business for months after the Sewol ferry disaster in April last year. It has become routine for Assembly members to breach the laws they enacted: They again passed the state budget after the legal deadline and have yet to agree on how to redraw parliamentary constituencies although more than one month has passed the Nov. 13 election law deadline.

[번역]
이는 지난 해 4월 세월호 참사 후 수개월 동안 국회 전체 업무의 공전을 낳았다. 국회의원들이 그들이 제정한 법을 어기는 것도 예삿일이 됐다. 그들은 또 다시 예산안을 법정 시한 후에 처리했으며 선거법이 정하는 시한인 11월 13일에서 한달 이상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선거구 획정에 아직 합의하지 못했다.
[/번역]

Ethical questions are another problem that has haunted the current Assembly. As many as 22 lawmakers have lost their seats after being implicated in various wrongdoings. Some were convicted of election law violations and others were charged with bribery, influence-peddling and abuse of power. There was even a lawmaker who quit before the start of impeachment process over allegations of a sexual assault against a woman.

[번역]
윤리 문제도 현 국회를 괴롭히는 또 다른 문제다. 무려 22명의 국회의원이 각종 비리에 연루돼 의원직을 상실했다. 일부는 선거법 위반으로 유죄판결을 받았으며 일부는 뇌물 수수, 독직, 재량권 남용으로 기소됐다. 성폭행 의혹으로 고소 절차가 시작되기 전에 사퇴한 국회의원도 있었다.
[/번역]

In addition to the 22, 10 more Assembly lawmakers are standing trial, with the lower and appeals courts having already handed six of them punishments heavy enough to take their parliamentary seats away.

[번역]
22명 외에도 국회의원 10명이 재판 중이며. 이미 1.2심 법원은 6명에게 의원직을 상실하기에 충분한 처벌을 내렸다.
[/번역]

And there have been seemingly endless scandals involving lawmakers in recent months: There were lawmakers who peddled influence regarding their children’s education and job hunting. A lawmaker was found to have virtually extorted part of his secretary’s salary and another installed a credit card terminal in his Assembly office to sell his own books. Things like these combined to enrage the public and give the poorest report card to the current Assembly.

[번역]
그리고 최근 몇 개월 간 국회의원이 연루된 스캔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자녀 교육, 구직에 영향력을 행사한 국회의원들이 있었다. 한 국회의원은 비서관의 월급 일부를 사실상 갈취하고 또 한 명은 자신의 책을 팔기 위해 국회의원실에 신용카드 단말기를 설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일들이 국민들을 격노시키고 현 국회에 최악의 성적표를 주게 했다.
[/번역]

Those who want to run in the next general election are to register their preliminary candidacies next week. They will certainly include many of the current Assembly members and the job of filtering out unqualified ones will be entrusted to voters.

[번역]
차기 총선에 출마하려는 이들은 다음 주에 예비 후보 등록을 해야 한다. 현 국회의원들 다수가 포함될 것이고 자격 없는 후보를 걸러내는 일은 유권자들이 맡게 될 것이다. (코리아헤럴드 12월09일자 기사)
[/번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