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세수 펑크로 비상 걸린 정부

경기 침체로 작년보다 약 10조원 덜 걷혀, 4년만에 최대

By 최정민

Published : July 14, 2013 - 17:06

    • Link copied


(국세청) (국세청)


경기 침체의 여파 속에 정부의 국세 수입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어 경제 정책가들과 관련당국이 비상이 걸렸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가 일요일에 국세청으로부터 전해 받은 보고서에 따르면 올 상반기 부족한 세수는 약 10조원에 이른다. 이는 2009년 금융위기 이후 4년 만에 최대 규모다.

올해 1~5월 세수실적 현황자료를 보면 이 기간 세수실적은 약 82조 천 억원으로 91조원이었던 작년 동기보다 9조원 가량 적다.

이는 2009년 1~5월 금융위기의 여파로 인해 10조원 가량 국세 수입이 감소한 이래 두 번째로 높은 감소폭이다.

5월말 기준 목표대비 세수진도율은 41%이다. 2013년 국세청이 담당할 국세 징수목표는 약 200조원이다.

이는 지난 몇 년간 첫 다섯 달동안 약 50 % 가량을 징수했던 것에 비해 훨씬 낮은 수치이다.

선진국 경기둔화와 내수경기의 위축으로 수출과 소비가 타격을 받으면서 기업 실적이 나빠진 것과, 내수침체로 인해 소비가 줄어든 것이 기업세와 부가가치세의 감소로 이어졌다.

안민석 의원은 “이 추세라면 상반기에만 10조원, 연말까지 20조원 가량의 세수가 부족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며 기획재정부와 국세청이 국세 수입에 대해 재평가하고 다시 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세수부족은 현재 정부가 진행하고 있는 일자리 창출을 통한 경제 발전 사업이나 세금을 통해 이루어지는 복지 확대 등의 사업에 차질을 일으킬 수 있다. 정부의 지출이 줄어들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기재부의 한 관계자는 이미 국채가 많은 상태에서 세수 부족을 막을 다른 예산안을 고안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하반기에는 경기가 다소 회복될 것으로 보여 세수부족이 상반기만큼 크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반기에는 올해 상반기에 있었던 추경(5월), 부동산 대책(4월), 투자•벤처 활성화 대책(5월), 서비스 대책(7월) 등의 효과가 나타나 경기가 회복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 영어 기사>

Government on alert over high tax shortfall

Economic slowdown decreases tax revenue by nearly 10 trillion won in four years

By Park Hyong-ki

Financial policymakers and authorities are on high alert as the government is expected to see a shortfall in tax revenue this year amid the economic slowdown.

In a report to the Strategy and Finance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on Sunday, the National Tax Service said that the shortfall would reach almost 10 trillion won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e biggest loss in four years since the global financial crisis.

The report showed that the government has collected taxes worth some 82.1 trillion won between January and May this year, down more than 9 trillion won from about 91 trillion won a year earlier.

This marks the second highest shortfall since the first five months of 2009 when its tax revenue saw a decline of more than 10 trillion won in the aftermath of the global crisis.

The government was only able to collect about 41 percent of total taxes as of the end of May this year. Its goal is to collect nearly 200 trillion won in taxes in 2013, it said when it unveiled the government’s supplementary budget of 19.3 trillion won.

This is well below its previous long-steady record of collecting nearly 50 percent of the total in the first five months over the years.

Low corporate earnings and sluggish private consumption due to the economic slowdown are mostly attributable to a fall in corporate and value-added taxes thus decreasing tax revenue for the government.

Lawmakers of the committee noted that the tax shortfall could reach as high as 20 trillion won by the end of this year, prompting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the NTS to re-strategize and reevaluate their tax earnings.

Tax shortages could hamper government efforts to improve the economy, especially investing for job creation and welfare expansion, through fiscal stimulus of which most will be funded via taxes, state expenditure cuts and bonds.

However, Finance Ministry officials ruled out the possibility of devising another extra spending plan to make up for the expected tax shortfall amid already high national debt.

Also, it expected government tax revenue to get back on track as the economy heads for recovery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The implementation of extra fiscal spending and policies promoting venture firms, investments and the services sector in the latter half of this year will boost the economy and reduce the shortfall,” the Finance Ministry said in a statement.

(hkp@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