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Supremacist arrested in Oregon slaying

By Korea Herald

Published : Sept. 24, 2012 - 10:33

    • Link copied

A white supremacist wanted for murder is in custody after being arrested in Corvallis, Ore., authorities said.

Erik John Meiser, 37, wanted in the stabbing death of Frederick “Fritz” Hayes, 57, of the Lake Oswego area, was arrested Saturday afternoon as he was walking near a Super 8 Motel just east of downtown Corvallis, The (Portland) Oregonian reported.

Meiser was being held in solitary confinement at the Clackamas County Jail pending a Monday arraignment hearing in circuit court on a charge of aggravated murder.

The Oregonian said Meiser has no previous arrests in Oregon but that he also was wanted for aggravated assault and a weapons violation in a Sept. 8 case in Ogden, Utah, and records show he‘s been arrested on a variety of often violence-related charges in 10 states in the past 23 years.

Police have said it appeared the Monday morning home invasion attack, in which Hayes’ 56-year-old wife Margaret was not injured, was random, the newspaper said. (UPI)



<관련 한글 기사>



23년차 “범죄의 달인” 또 잔인하게 살인..


살인 혐의로 지명수배 중이었던 미국 오레곤 주 코밸리스의 한 백인우월주의자가 마침내 검거됐다.

프레데릭 헤이즈(57)를 칼로 찔러 죽인 혐의로 지명수배 중이었던 에릭 존 마이저(37)는 지난 토요일 오후 코밸리스 시내의 한 모텔 근처에서 체포됐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마이저는 현재 클라카마스 카운트 형무소의 독방에 수감되어 있으며 1급살인 혐의로 법정심문을 앞두고 있다.

현지 언론은 마이저가 오레곤 주에서 이전에 체포된 전과는 없으나, 유타 주 오그덴 지역에서 지난 9월 8일 1급 폭행과 불법 무기소지 혐의로 지명수배 된 적이 있으며 지난 23년간 10개 주에 걸쳐 폭행, 마약, 강도, 가정폭력, 아동학대, 기물파손, 무단침입, 신분도용 등 여러 종류의 혐의로 체포된 기록이 있다고 보도했다.

경찰 당국에 따르면 마이저는 지난 월요일 아침 헤이즈의 집에 침입해 살인을 하면서도 그의 아내에게는 해를 입히지 않았으며, 범행이 이른바 ‘묻지마 살인’인 것으로 보인다고 언론을 통해 밝혔다. (코리아헤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