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Real-life Barbie's transformation animated

By 문예빈

Published : April 25, 2012 - 10:51

    • Link copied

A Ukrainian woman’s plastic surgery-induced transformation into a real-life Barbie doll has been dramatized by a Taiwanese animation company.

Next Media Animation, a production company famous for satirical animated shorts depicting news events, created a short video depicting an animated version of model Valeria Lukyanova, 21, undergoing plastic surgery to emulate Barbie’s huge chest, tiny waist, plastic-like skin and cartoonish facial features, the New York Daily News reported Tuesday.

The video, which is set to 1990s Aqua hit “Barbie Girl,” depicts the model laying on a surgical table while cartoonish sound effects, including sawing noises, play in the background.

The cartoon says Lukyanova describes herself as the “most famous woman on the Russian-language Internet” and lists her interests as making music and “astroplaning,” or astral projecting.

Lukyanova hasn’t publicly responded to the video. (UPI)



<한글 기사>


살아있는 바비인형 변신과정 영상에

우크라이나 바비인형으로 알려진 발레리아 루키아노바(Valeria Lukyanova, 21)가 성형을 통해 변신한 과정이 애니메이션화 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에서 루키아노바는 90년대 아쿠아 명곡이었던 ‘바비걸’을 배경으로 바비인형 특유의 얼굴모양, 플라스틱 피부, 잘록한 허리를 만드는 성형 과정에 있다.

영상은 대만 애니메이션 회사인 넥스트 미디어 애니메이션에서 제작한 것으로, 아직까지 루키아노바의 공식적인 반응은 알려지지 않았다.

얼굴은 물론 몸매까지 바비인형을 닮은 루키오바는 미국의 10대 바비인형으로 인기를 끌었던 다코타 로즈(Dakota Rose)를 연상시키기도 했다.

동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살아있는 바비인형 같다,” “진짜 사람 맞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코리아헤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