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ome Alaska polar bears losing their fur

ANCHORAGE, Alaska (AP) -- Alaska polar bears are losing their fur and U.S. Geological Survey scientists don't know why.

In the past two weeks, nine of 33 bears checked by scientists in the southern Beaufort Sea region near Barrow were found to have alopecia _ loss of fur _ and skin lesions, said Tony DeGange, chief of the biology office at the USGS Science Center in Anchorage.

Three of four bears inspected Thursday near Kaktovik showed the symptoms as well.

Scientists have been collecting blood and tissue samples from the afflicted bears, but they do not know the cause or the significance of the outbreak, the Anchorage Daily News reported.

``Our data set suggests that this is unusual but not unprecedented,'' DeGange said. Ten of 48 bears checked by the team in 1998-99 had a similar condition, he said.

In a long-standing project, the USGS has sent polar bear research teams to the area since 1984. The teams track, sedate and examine the bears to help determine their general health and habits.

This year they saw their first bear with hair loss on March 21. The team will wind up this year's operations in May when the sea ice becomes too treacherous for safe travel.

``We took biopsies in `99 and couldn't establish a causative agent for the hair loss then,'' DeGange said. ``But now we have this unexplained mortality event going on with seals. And they haven't been successful in figuring out what caused the seal deaths. Is it just a matter of coincidence or is it related? We don't know.''

In December, the National Oceanic and Atmospheric Administration declared an ``unusual mortality event'' based on a number of ringed seals hauled out on beaches on the Arctic coast of Alaska during the summer. Dead and dying seals were found to have hair loss and skin sores.

<한글기사>

알래스카 북극곰들 대머리 되어간다

 

알래스카 북극곰들이 최근 탈모증으로 털을 잃어버리고 있지만 미국 지질조사단의 과학자들은 그 이유를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

배로우 부근 뷰포트해 남부에 서식하고 있는 북극곰 33마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중 9마리에서 탈모증과 피부 손상이 나타났다고 앵커리지 소재 미 지질조사국 과학센터의 생물 담당관 토니 디겐지가 말했다.

카크토빅 부근에서 지난 주 조사한 북극곰 4마리 중 3마리도 같은 증세를 보였다. 과학자들은 문제의 곰들로부터 혈액과 세포 조직을 채취하고 검사에 들어갔지만 이 증상의 원인도 알수 없고 어느 정도 심각한 증상인지도 알 수가 없다고 앵커리지 데일리 뉴스가 보도했다.

이 지역에서 1984년 이래 장기적인 조사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미국의 과학자 팀들은 1998~1999년에도 조사 대상 48마리 중 10마리가 비슷한 증상을 보인적 있다고 밝혔다.

올해 첫 발견된 탈모 곰은 3월21일에 발견됐으며 탐사팀은 북극해 얼음이 녹아 유빙 때문에 조사가 위험해지는 5월 이전까지 추적 조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디겐지 조사팀장은 "1999년도의 탈모 곰의 조직검사 결과에서도 이렇다 할 인자를 밝혀내지 못했다"면서 최근 증가하고 있는 물개들의 원인 모를 떼죽음과 연관이 있는지, 아니면 우연의 일치인지도 아직 알아낼 수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여름부터 탈모증과 피부병의 흔적을 가진 물개 떼들이 알래스카 해안으로 밀려 올라와 죽어 있는 것이 발견되기 시작했으며 미 국립해양기상청(NOAA)는 12월에 이 떼죽음을 '비상사태'로 선언한 바 있다. 물개들의 이런 증상은 나중에 캐나다와 러시아에서도 목격되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