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Julian Assange says he's launching TV talk show

By

Published : Jan. 25, 2012 - 10:59

    • Link copied

 LONDON (AP) _ You've read his leaks. Now watch his show.

Cyber-transparency activist Julian Assange says he's launching a career in television, hosting what he's billing as a new brand of talk show built around the theme of ``the world tomorrow.''

 

This is a Monday, Dec. 5, 2011 file photo of WikiLeaks founder Julian Assange as he pauses as he makes a statement to media gathered outside the High Court in London.  (AP) This is a Monday, Dec. 5, 2011 file photo of WikiLeaks founder Julian Assange as he pauses as he makes a statement to media gathered outside the High Court in London.  (AP)


The show's guests haven't been disclosed, but Assange has promised to give viewers more of what he's been supplying for years: Controversy.

The WikiLeaks secret-spilling site said in a statement released late Monday that ``iconoclasts, visionaries and power insiders'' would be brought in so that Assange could challenge them on their vision of world affairs and ``their ideas on how to secure a brighter future.''

The world of television talk shows is a new one for the 40-year-old Australian, whose group has orchestrated the biggest mass-disclosures of secret documents in U.S. history. But the statement argued that Assange was uniquely qualified for the role given his past as ``a pioneer for a more just world and a victim of political repression.''

Ellis Cashmore, an expert on celebrity culture at England's Staffordshire University, wasn't so sure.

``Assange has got a good, deep voice and agreeable Aussie accent, but he's a slow, deliberate talker and not especially televisual,'' Cashmore said in an email. ``To be true to his image, he would have to make his proposed show subversive; and that might not appeal to many would-be guests.''

WikiLeaks said that the show would begin airing in mid-March, although how the show will be produced and who will carry it are open questions.

It's not even clear Assange will be free to host the show. He's currently fighting extradition to Sweden, where he's wanted over sex crimes allegations, and U.S. officials are still weighing possible charges linked to his attention-grabbing leaks.

In its statement WikiLeaks referred queries about the series to the hitherto obscure Quick Roll Productions, whose website carried no indication of where the group was based or who was managing it. An online records search indicated that Quick Roll's site was created about two weeks ago.

Neither Quick Roll nor WikiLeaks returned emails seeking further details on their project.

 

<한글 기사>

어산지 "3월에 TV 토크쇼 시작"

폭로 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의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 가 TV 토크쇼를 시작한다.

어산지는 24일(현지시간) TV 토크쇼를 시작한다면서 "주요 정치인과 사상가, 혁 명가들"을 인터뷰하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는 자사 웹사이트에 올린 성명에서 이 토크쇼는 3월 중순부터 10주간 매주 30분씩 방송된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는 이 토크쇼에서는 "우상 타파주의자, 이상주의자, 권력층 내부자 등 정치계 전반의 논란이 되는" 인물들을 초청해 "세계의 미래를 가늠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보다 밝은 미래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그들의 생각"을 들어본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는 이 토크쇼가 온라인을 통해서도 방송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초대손님이 누구인지, 어느 TV 채널을 통해 전파를 탈지, 어떻게 제작되는지 등  자 세한 내용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위키리크스는 이번 방송에 대한 문의는 `퀵 롤 프로덕션(Quik Roll Produtions) '으로 하라고 언급하고 있으나 해당 업체가 어디에 있고, 경영자가 누구인지 등에 대해서도 확인되지 않고 있다.

어산지는 트위터를 통해 "이번 시리즈에서 우리의 미래를 만들어가고 있는 인사 들과의 대화를 통해 그 미래의 가능성에 대해 탐구할 것"이라며 "우리는 유토피아로 향하고 있는가 아니면 디스토피아로 가고 있는가, 그리고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 을 어떻게 설정해야 하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이는 초대손님의 철학과 투쟁을 그전에는 없었던 심도 있고 명확한  방식 으로 살펴보는 새로운 스타일의 쇼"라면서 "그들의 비전에 대해 얘기를 나눌 수  있 는 흥미진진한 기회"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어산지가 이번 토크쇼를 제대로 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어산지는 2010년 스웨덴에서 여성 2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돼 보석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으며, 스웨덴 당국의 범죄인 인도요청에 따른 스웨덴 송환 판결에 불 복해 상고를 제기, 영국 대법원 심리를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