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Korea’s IT gurus to gather in Las Vegas for electronics show

Hynix CEO Kwon to make appearance in the U.S. event early next month


Hynix chief executive Kwon Oh-chul is expected to attend the Consumer Electronics Show in Las Vegas next month to meet with top officials of its U.S. business partners, industry sources said.

Hynix chief executive Kwon Oh-chul
Hynix chief executive Kwon Oh-chul

Kwon, top executive of the world’s No. 2 memory chipmaker, is most likely to go to the U.S. as demand for its two key products -- NAND Flash memory and mobile application processors -- is increasing with the sharp rise in smart devices such as smartphones and tablet PCs, according to the sources.

Hynix’s NAND Flash memory chip is currently used in Apple’s latest smartphone iPhone 4S and Amazon’s e-reader Kindle.

Kwon is expected to make a stop at Hynix’s U.S. headquarters in San Jose, California, as he seeks to hold talks with the company’s U.S. partners, such as major PC manufacturers.

Hynix is projected to invest a total of 4 trillion won for next year -- 2.5 trillion won in NAND Flash and 1.5 trillion won in mobile dynamic random access memory.

In the meantime, LG Electronics’ vice chairman Koo Bon-joon will also attend the electronics show in Las Vegas, as well as LG Display’s new chief Han Sang-beom.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Choi Gee-sung and Kwon Hee-won, president of the home entertainment unit at LG Electronics, are also among the key participants from South Korean electronics firms.

Koo will not hold a press conference on the sidelines of the world’s biggest consumer electronics trade show, but he will meet with the company’s buyers and partners, striving to get out of the red and make a comeback in 2012, industry sources said.

Kwon, LG’s TV chief, is planning to unveil details of the company’s TV strategies to reporters at the show in Las Vegas although 3-D TVs are deemed to remain as its core business in the year ahead.

Next month’s electronics show will become the debut stage for Han as observers eye how he will differentiate himself from his outspoken predecessor Kwon Young-soo.

In the meantime, Samsung’s vice chairman Choi is scheduled to hold a press conference on Jan. 9.

By Cho Ji-hyun (sharon@heraldcorp.com)

<한글기사>

하이닉스 권오철사장 내년 초 전자쇼 참석..현지 협력사와 물량확대 논의 가능성
 
삼성전자, LG전자, LG디스플레이 수장 모두 라스베가스 CES 참석키로

하이닉스 반도체 권오철 사장이 내년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전자쇼인 CES에 현지 거래선들과 만나기 위해 참석한다.

세계 2위 반도체업체인 하이닉스의 수장으로서 CES에 참가하는 권 사장이 현지 거래선 챙기기에 직접 나서기로 한 것은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의 모바일 기기 확산으로 인해 낸드플래시 (NAND Flash)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 등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기 때문이다.

하이닉스의 낸드플래시 메모리칩은 현재 애플의 아이폰 4S와 아마존의 전자책 리더기 킨들에 사용되고 있다.

권 사장은 미 캘리포니아주 산호세에 있는 하이닉스의 미국 법인도 둘러보고 주요 PC업 등 하이닉스의 주요 거래선들과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하이닉스는 내년에 약 4조원 가량의 투자를 할 계획에 있다. 이 중 절반이 넘는 2.5 조원은 낸드플래시에 투자 할 예정이며, 1.5 조원은 모바일 디램 (mobile DRAM)에 투자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권 사장과 함께 LG전자의 수장인 구본준 부회장과 LG 디스플레이에 한상범 대표도 내달 열리는 라스베가스 전자쇼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삼성전자의 최지성 부회장과 LG전자의 HE부문 권희원 사장도 참석한다.

LG전자 구 부회장은 별도의 기자간담회는 열지 않을 계획이지만 LG전자의 흑자전환을 위해 바이어, 거래선들과 만남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LG전자 권희원 부사장은 전자쇼에서 LG전자의 TV 전략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해 줄 것으로 보인다.

또, 내달에 열리는 라스베가스 전자쇼는 LG 디스플레이 한상범 대표의 첫 데뷔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들은 한 사장이 LG 화학 전지사업본부장으로 자리를 옮긴 권영수 전 LG 디스플레이 사장과 자신을 어떻게 차별화를 시킬지에 주목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삼성전자의 최지성 부회장은 9일 한국 기자단과 간담회를 갖고 삼성전자의 전략을 소개한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