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Porsche has “overwhelming” orders for $119,000 revamped 911

Porsche AG said it has received ‘overwhelming’ orders in Germany for the revamped 911 sports car two days before the 88,000-euro ($119,000) model goes on sale in Europe.

Porsche will have a “particularly strong rush” for the seventh-generation 911 at showrooms in Europe’s biggest economy, the Stuttgart, Germany-based manufacturer said today in a statement, without giving order numbers. Advance sales of the reworked 911 are in the four-digits, spokesman Dirk Erat said.

 


 “The new 911 will sustain the growth momentum for Porsche,” said Stefan Bratzel, director of the Center of Automotive Management at the University of Applied Sciences in Bergisch Gladbach, Germany. “It’s one of their most relevant product overhauls in a long time.”

Porsche, seeking to merge with Volkswagen AG, aims to double deliveries to at least 200,000 cars and sport-utility vehicles by 2018 as it adds models and expands in emerging markets. The carmaker plans to increase sales to a record 140,000 autos next year, after selling 120,000 in 2011, a person with knowledge of the matter said Oct. 13.

The revamped 911, the first overhaul of Porsche’s iconic model since 2004, was unveiled at the Frankfurt auto show in September. The 350-horsepower model, which has a top speed of 289 kilometers per hour (179 miles per hour) and surges to 100 kilometers in 4.6 seconds, will be more powerful and lighter than its predecessor due to bodywork chiefly made from aluminum.

 “The fact that we have an overwhelming number of orders for the new 911 even before its official presentation at our dealerships shows the degree of faith our customers place in the new generation,” of the model, Klaus Zellmer, head of Porsche’s German operations, said in the statement. (Bloomberg)

 

<한글 기사>

포르쉐 ‘911’ 신형모델 주문 폭주

출고되지도 않은 독일 명품카 포르쉐 '911'모델 신 형에 주문이 쇄도하고 있다.

포르쉐는 1일 911 신형 스포츠카의 시판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면서 폭발적인 기속에 주문이 몰리고 있다고 밝혔다.

포르쉐는 대당 가격 8만8천 유로(11만9천 달러)인 911의 주문 대수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독일 베르기쉬 글라드바흐 소재 응용과학대 자동차경영센터의 슈테판 브라첼 책 임자는 포르쉐의 장기 지속적 제품 혁신노력을 소개하면서 "그중 하나인 신형 911이 포르쉐 성장동력의 버팀목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지난 2004년 이후 포르쉐의 대표적 차종으로 자리잡은 911은 지난 9월 프랑크푸 르트 오토쇼에서 리모델링한 새로운 면모를 드러낸 바 있다.

350마력의 911 신형은 최고 시속 289km로, 발진 4.6초만에 시속 100km로 주행할 수 있는데 구형보다 파워가 강해지고 알루미늄 재질로 경량화됐다.

한편 유럽 제1의 자동차 제조업체 폴크스바겐과 합병을 추진중인 포르쉐는 신규 모델 출시와 신흥시장 저변확대 등으로 오는 2018년까지 승용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USV) 판매를 배로 늘려 20만대 이상으로 하겠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포르쉐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이 회사가 금년 12만대를 판매하고, 내년에는 판매량을 14만대로 증가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