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Samsung's presence in U.S. 3D TV market weakens in Sept.

By

Published : Oct. 30, 2011 - 11:29

    • Link copied

Samsung Electronics Co., the world's largest flat-screen TV maker, lost ground in the 3D TV market in the United States due mainly to increased competition, industry data showed Sunday.

Samsung Electronics' market share stood at 49 percent in terms of 3D TVs sold in the U.S. last month, falling below the 50-percent mark, according to data compiled by the U.S.-based market research firm NPD.

Its market share for 3D TVs in the U.S. stood at 54 percent, 57 percent, 56 percent, respectively, in August, July and June, the data showed.

In contrast, its rivals including LG Electronics Co. and Sony Corp. have enjoyed increased market shares.

LG Electronics saw its 3D TV market share in the U.S. increase to 19 percent in September from a meager 5 percent in January this year.

The comparable figure for Sony was 13 percent in September, compared with 10 percent a month earlier, data showed. (Yonhap News)

 

<한글기사>

삼성 美 3DTV 점유율 50% '흔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지난달 미국 3D TV 시장에서 삼성전자 제품의 점유율이 4월 이후 처음으로 50%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미국 시장조사기관 NPD에 따르면 판매량 기준 삼성전자의 평판 3D TV 9월 미국 시장 점유율은 49%로 집계됐다.

3D 평판TV 가운데 70% 이상을 차지하는 3D LCD TV 기준으로도 7월 58%까지 치솟 았던 삼성의 점유율은 9월에는 50%까지 내려앉아, 50% 점유율 수성이 아슬 아슬한 상황이 됐다.

삼성 3D TV 미국 점유율은 지난 4월 56%를 기록한 후 5월에는 58%, 6월 56%, 7 월 57% 등 줄곧 55%를 넘겨왔다.

그러나 8월 54%로 주춤하더니 9월에는 5%포인트가 더 떨어졌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LG전자 3D TV는 점유율 19%를 기록했으며, 파나소 닉 13%, 소니 13%, 샤프 2% 등으로 집계됐다.

특히 연초에 삼성과 양강구도를 구축했다가 현재는 LG에게 자리를 내주고 점유 율 하락을 계속해 오던 소니는 올해 들어 처음으로 전달대비 점유율(10%→13%)이 올 라가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LG는 1월에는 5%에 불과하던 점유율을 20% 수준까지 꾸준 히 끌어올렸다"며 "여기에 소니와 파나소닉이 최근 적극적인 프로모션 공세를 펼치 면서 삼성의 점유율 하락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삼성은 북미시장에서 7000, 8000시리즈 등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며 "높은 가격대 제품으로도 판매량 50% 수준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은 그만큼 시장에서 제품 경쟁력이 인정받는다는 것"이 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삼성 제품은 시장 평균을 100으로 잡았을 때 대비 판매가격(API)에서 7 월 105.6, 8월 107.3, 9월 109.3을 기록, 다른 업체보다 높은 가격으로 제품을 판매 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계 관계자는 "블랙 프라이데이(11월 넷째 주 금요일)가 포함된 다음 달부터 연말까지 기간이 미국에서는 최대 TV 성수기로, 하루 판매량이 평소에 2배에 이르기 도 한다"며 "올해 초부터 계속된 3D TV 경쟁도 한층 격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