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Tech brands dominate top global brands list

NEW YORK (AP) -- We all want a bite out of Apple, according to a report valuing global brands out Tuesday.

The maker of the popular iPhone, iPad2, music players and computers was one of the biggest gainers in an annual marketing industry report on the top 100 global brands, jumping to No. 8 from No. 17, despite news that Chief Executive Steve Jobs is stepping down.

"It isn't just the fact they make pretty products," said Jez Frampton, CEO of Interbrand. "They've created an entire lifestyle and way of living."

The value of Apple Inc.'s brand jumped this year due to the company's success in establishing itself as the dominant player in the tablet market with its iPad, Frampton said.

"Looking at global intentions to purchase tablets, 85 percent of people considering a tablet say they want to buy an iPad," Frampton said. "There isn't a single other competitor above 5 percent."

Coca-Cola Co. took the top spot for the 12th year in a row. The soda maker's branding strength lies in the way its brand image permeates everything from its advertising and communications to its organizational culture, Frampton said.

Overall, tech brands dominated the list. Technology company IBM was No. 2 and Microsoft, Google, Intel and Hewlett-Packard all also ranked in the top 10.

Interbrand ranks companies by the amount of profit they make that is attributable to the strength of their brands. It uses a formula that combines the brand's future strength and its role in creating demand, among other factors.

One of the biggest decliners was Nokia, which fell to 14th place from eighth. The Finnish cellphone maker, which once dominated the European cell phone market, has been cutting jobs and downsizing as it faces stiff smartphone competition from Apple, Research in Motion and others.

HTC, a Taiwanese cell phone maker, on the other hand, jumped onto the list at No. 98. It was the first time a Taiwanese company has made it into the top 100, Frampton said. The company makes smartphones including the HTC Evo that run on Google Inc.'s Android operating system.

 

<한글기사>

세계최고브랜드,  IT기업 상위싹쓸이

(연합뉴스) 애플과 IBM,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인텔 등 주요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올해 세계 브랜드 가치 평가에서 상위권을 휩쓸었다.

한국 기업 중에서는 삼성전자와 현대차가 각각 17위와 61위에 올랐다.

국제 컨설팅전문 '인터브랜드'가 4일 발표한 `2011년 100대 글로벌 브랜드'  가 치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2위를 차지한 IBM을 비롯해 애플과 MS, 구글, 인텔,  휴렛 패커드(HP)가 10위 안에 들었다.

특히 애플은 아이폰과 아이패드2, 컴퓨터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17위에서  올 해 8위로 상승, 최고 승자가 됐다.

인터브랜드의 제즈 프램턴 CEO는 "애플은 단순히 아름다운 상품을 만들 뿐 아니 라 라이프스타일과 삶의 방식을 창조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아이패드가 태블릿PC 시장에서 우세한 위치를 점하는 데 성공하면서 올 해 애플의 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렸다면서 "세계적으로 태블릿PC 구매 의향이 있는 소비자들의 85%가 아이패드를 사고 싶다고 말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한때 유럽 휴대전화 시장을 장악했으나 치열한 스마트폰 경쟁에 밀려 대규 모 감원을 하고 있는 휴대전화업체 노키아는 8위에서 14위로 추락하며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또 대만의 휴대전화 제조업체 HTC는 98위로 상승, 대만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10 0위 안에 들었다.

코카콜라는 12년 연속 1위를 차지하는 기록을 세웠다.

프램턴은 코카콜라 브랜드의 힘이 광고와 커뮤니케이션부터 기업문화에  이르기 까지 모든 것에 브랜드의 이미지가 스며들어 있는 데서 나온다고 분석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작년보다 브랜드가치가 20% 상승해 1년 전보다 두 계단  뛰어 올라 17위를 차지했다.

현대차는 지난해보다 브랜드가치가 19% 높아져, 작년보다 4계단 상승한 61위에 올랐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