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Rapper could face charges tied to flash mob calls

By

Published : Aug. 15, 2011 - 10:09

    • Link copied

LOS ANGELES (AP) -- Los Angeles County prosecutors will decide this week whether to press charges against The Game, after a tweet from the rapper's account incited a telephone flash mob that overwhelmed the emergency phone system at a sheriff's station.

Sheriff's spokesman Steve Whitmore said Sunday that agency officials will send the results of their criminal investigation to the district attorney's office in the next few days.

Whitmore says The Game, whose real name is Jayceon Terrell Taylor, could face a number of misdemeanor counts. Deputies have yet to make contact with the rapper.

The sheriff's department alleges The Game tweeted the Compton station's phone number on Friday and told his 580,000 followers to call the number if they wanted an internship.

The southeast LA County station's phones started ringing Friday evening, and the lines were jammed for more than two hours. During that time people with legitimate issues that included a missing person, spousal abuse and two robberies were also trying to call in, department spokesman Steve Whitmore said.

The rapper later posted that his account had been hacked but also tweeted that it was an accident.

``Yall can track a tweet down but cant solve murders!'' the tweet said. ``Dat was an accident but maybe now yall can actually do yall job !!!!''

A call and email to The Game's publicist, Greg Miller at Big Hassle Media, was not immediately returned.

Investigators will document what happened and turn over the information to the district attorney's office by Monday, Whitmore said. The rapper could face obstruction of justice or other charges related to delaying peace officers from doing their job, he said.

``The most important thing for the sheriff's department is that anything that stands in the way of us doing our job we take very seriously and we need to look at,'' Whitmore said. ``You've got a guy who posts on a social media site the phone number of a sheriff's station. We want to get the word out 'Don't do that,' obviously.''

The Game is a California-based rapper whose 2005 debut album, ``The Documentary,'' entered the charts at the top and sold 586,000 units in the first week, according to his website. The rapper, who grew up in Compton, has collaborated with famed rappers including Dr. Dre, Kanye West and 50 Cent.

<한글기사>

래퍼 트위터 한마디에 경찰서 마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인기 랩 가수 가 트위터에 올린 한마디에 경찰서에 `전화 폭탄'이 쏟아져 업무가 마비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금요일인 12일(현지시간) 저녁 로스앤젤레스 컴프턴 경찰서의 전화기가 일제히 울렸다. 내근 중이던 경찰관들은 지진이나 집단 총격전 같은 어마어마한 사건이 벌어져 신고 전화가 쇄도하는 줄 알았다.

3시간 동안 이어진 '전화 폭탄'에 경찰관들은 혼이 나갔고, 경찰서 업무는 완전 히 마비됐다.

'전화 폭탄'의 진원은 컴프턴 출신 랩 가수 '게임'이 트위터에 올린 글 한 줄이 었다.

그는 오후 5시 23분에 '경찰서에서 인턴 직원을 하고 싶다면 지금 전화하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무려 58만여명에 이르는 트위터 팔로어 사이에 이 메시지는 금세 퍼졌고, 마치 플래시몹을 하듯 이들은 전화 다이얼을 돌렸다.

전화를 건 사람 대부분은 '컴프턴 경찰서입니다. 무엇을 도와드릴까요?'라는 자 동 응답을 듣고선 곧바로 전화를 끊었다. 전화벨이 울렸다가 곧바로 끊어지자  경찰 관들은 전화 자동응답기에 어떤 고장이 난 것으로 보고 전화 회사에 고장 신고를 하 기도 했다.

하지만 어떤 이는 자동응답에서 당직 경찰관에게 연결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이 봐요, 나 음악 쪽 인턴 직원 되고 싶은데요"라고 말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진상을 파악한 경찰이 트위터를 통해 '게임'에게 글을 내려달라고 요청한 끝에 사태는 3시간여만에 진정됐다.

그러나 촌극치고는 파장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경찰은 '게임'을 공무 방해 혐의를 적용해 입건할 방침이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경찰 민원 접수 전화는 응급 상황이 벌어졌을 때 신고를 받은 곳이라서 911에 장난 전화를 건 것이나 다름없다는 게 경찰의 주장이다.

'전화 폭탄'이 쏟아진 와중에도 컴프턴 경찰서 민원 접수 전화로 실종 신고 1건 , 강도 신고 2건과 절도 신고 1건, 그리고 가정 폭력 신고 1건이 들어왔다.

그렇지만 '게임'이 평소 노래를 통해 경찰관을 조롱한 데 대한 괘씸죄를 적용하 려 한다는 우려도 낳고 있다.

'게임'의 변호사는 "경찰관들이 얼마나 당황스럽고 힘들었을 지는 안다"면서 "(처벌 운운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제1조에 저촉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