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Minimal’ radioactive material may reach Korea

Radioactive materials from Japan might hit South Korea this week, state-run agencies said Monday.

Korea Institute of Nuclear Safety and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said that winds containing radioactive materials from Fukushima nuclear plants might reach Korea by Thursday.

“As high pressures develop around Japan, atmospheres in the height of 1-3 km may reach Korea through the East China Sea in the form of southwesterly winds on Thursday morning,” KMA spokesman Kim Seung-bai said, adding that heavy rain is expected.

The direction of the winds is drawing public attention as Koreans are concerned about exposure to radioactive materials that the winds from Japan may contain.

Yun Choul-ho, president of KINS, said that the concentration level of radioactive materials reaching Korea will be almost negligible. He pointed to the decreasing concentration levels of radioactive materials in the regions near the Fukushima power plants. “Since the concentration levels in radioactive materials in Japan are low, the effects here in Korea will be minimal even if winds may blow in our direction,” Yun said.

“It is better not to be exposed to rain as it usually contains dust and air pollutants,” said Kim from KMA. “The rain expected this week might contain some radioactive materials from Japan but the concentration level is in very low.“

By Yun Suh-young (syun@heraldcorp.com)
Intern reporter

<한글뉴스>

7일 방사능 비 가능성…인체영향 `미미'

기상청 "다소 많은 비에 남서풍 불어" 예보

노르웨이硏 방사성 물질 이동 분석에 '뒷북 대응' 지적도

(서울=연합뉴스) 한승호 기자 = 기상청이 오는 7일께 비가 내리고 방사성 물질을 실은 바람도 한반도쪽으로 불어올 수 있다고 밝힘으로써 '방사능 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기상청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7일 새벽 전남 서해안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전국으로 점차 확대되고 중부지방에서는 늦은 밤에 그치겠으나 남부지방과 제주도에서는 8일까지 이어지겠다고 4일 예보했다

기상청은 특히 서해안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면서 비 피해가 없도록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강수량은 전국적으로 20~60mm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기상청은 비가 그친 후 찬 대륙 고기압이 남하하면서 중부지방부터 황사 영향도 받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와 함께 방사성 물질을 실은 바람도 한반도쪽으로 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김승배 기상청 대변인은 "7일께 일본 지역을 중심으로 고기압이 발달함에 따라 지상 1~3㎞ 높이의 중층 기류는 일본 동쪽에서 남쪽으로 내려와 시계 방향으로 돌 것으로 보인다"며 "또한 이 바람과 별도로 남서풍도 볼어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일본쪽 바람은 고기압이 점차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동중국해에서 한반도쪽으로 부는 남서풍과 만나지는 않을 것"이라며 "일본쪽 바람이 곧바로 한반도로 올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동중국해에서 불어오는 남서풍이 지구를 한바퀴 돌아오는 편서풍의 일부일 것으로 보여 방사성 물질을 실고 올 가능성은 여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여기에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은 이날 전국 12개 지방측정소에서 공기 중 방사성 물질을 검사한 결과 모든 지역에서 미량의 방사성 요오드(I-131)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방사성 요오드는 7개 지역 빗물에서도 확인됐다.

KINS가 매일 확인하는 방사성 물질이 비가 오기 직전까지 검출될 지는 미지수지만 대기중에 미량이나마 방사성 물질이 떠돌 경우 방사능 비로 돌변하는 것은 시간 문제다.

KINS는 바람을 타고 일본에서 방사성 물질이 유입되더라도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인체에 영향을 거의 주지 않는 미미한 수준일 것으로 예상했다.

윤철호 KINS 원장은 "(공기 중 방사성 물질이) 늘어난다 해도 역시 극미량"이라며 후쿠시마 원전 2호기의 원자로 내부 물질의 상당량이 유출돼 곧장 우리나라를 향해 날아와도 우리 국민이 받는 영향은 연간 허용 방사선량(1mSv)의 3분의 1 수준인 0.3mSv에 불과하다는 분석 결과를 강조했다.

하지만 기상청과 KINS가 일본 원전사고 발생 초기에는 편서풍 등을 들어 '영향없음'을 신속하게 밝힌데 비해 미량이나마 방사성 물질이 국내로 유입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영향 가능성'에 대해 뒷북 대응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전날 노르웨이 대기연구소가 시뮬레이션을 통해 '일본 방사성 물질이 7일께 한반도를 뒤덮을 수 있다'는 분석 내용이 인터넷에 떠돈 뒤 기상청과 KINS가 뒤늦게 방사능 비 가능성을 내비쳤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김승배 대변인은 "노르웨이 연구소의 분석은 전제 자체가 지나치게 과장돼 있어 결과 또한 신뢰할 수 없다"면서 "기류 확산 시뮬레이션은 48시간 이상을 대상으로 할 경우 정확성이 떨어져 신중하게 분석하고 있을 뿐이다"고 말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