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 Korean exporters' sentiment weakens for Q2

  A majority of South Korean exporters remain bullish about their business activity in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but they are worried about growing uncertainties like political unrest in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a poll showed Sunday.

   The Export Business Survey Index (EBSI) came in at 105.4 for the April-June period, down from 116.3 for the current quarter, according to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

   A reading above 100 means optimists outnumber pessimists. The upcoming three months mark the eighth consecutive quarter that the index has stayed above the benchmark.

   "The country's exports are expected to remain strong in the coming quarter, but the drop in the index signals that the growth rate of overseas shipments is likely to slow somewhat," KITA said in a statement.

   Exports of South Korea, the fourth-largest economy in Asia, are expected to grow about 15 percent on-year to reach a record high of $513 billion in 2011.

   By industrial sector, manufacturers of optical instruments expressed the most positive outlook by registering an EBSI of 122.9, followed by machinery makers with 118.2 and shipbuilders with 115.

   The index for farm and fisheries products fell sharply from three months earlier, with that for the petrochemical industry dropping below the benchmark 100 for the first time in three quarters.

   Out of the 1,003 companies surveyed, 28.6 percent said they expected difficulties to arise from increased raw materials prices in the next quarter while 20.6 percent answered the increased volatility of the South Korean currency will likely be the largest problem for them, according to the survey.

(Yonhap News)

 

<한글기사>

"수출 고공행진 2분기에 한풀 꺾일 전망"

수출경기전망지수 전분기 대비 10.9p 하락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중동 정세 불안 등 무역환경 불확실성의 고조로 수출 호조에 대한 무역업계의 기대감이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수출기업 1천3곳을 대상으로 한 '2011년 2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 조사'에서 2분기 수출경기전망지수(EBSI)가 105.4를 기록했다고 2 7일 밝혔다.

    EBSI 지수가 100 이상이면 지난 분기보다 다음 분기의 경기가 나아질 것이라고 보는 업체가 많다는 것을 뜻한다.

    2분기 EBSI 지수도 100을 넘어 수출증가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이지만 1분기 EBS I 지수가 116.3인 점을 고려하면 증가 폭은 다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연구원 은 전했다.

    항목별로 보면 수출계약(121.1)과 설비가동률(111.4)은 1분기에 이어 호조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수출상품 제조원가(48.5), 국제수급(76.1)의 부진이 수출채산성(59.5)을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수출업계의 부담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연구원은 분석했다.

    품목별로는 농산물, 수산물 등의 1차산업이 전 분기에 비해 EBSI 지수가 큰  폭 으로 하락해 수출이 부진할 것으로 전망되고, 석유제품의 EBSI 역시 3분기만에 100 이하로 떨어져 수출 전망이 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기계류(118.2)와 광학기기(122.9), 선박(115.0)은 호조세를 지속할 것으 로 보이며, 이는 이들 품목이 타 품목보다 단기적인 경기변동의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기 때문이라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국내 수출기업이 2분기에 겪을 애로요인으로는 원재료 가격 상승(28.6%)과 원화 환율 변동성 확대(20.6%), 수출대상국 경기 부진(13.7%) 등이 꼽혔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