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헬로 한글] 비상교육, K-에듀테크로 전세계 한국어 학습자 타켓팅

By Choi Jae-hee

Published : June 26, 2023 - 16:14

    • Link copied

급증하는 전세계 한국어 교육 수요에 교원 부족 현상 심화

한국어 세계화를 위해 에듀테크 기술 적극 활용해야

노중일 비상교육 GEO 코어 그룹 대표 인터뷰

노중일 비상교육 GEO 코어 그룹 (GEO Core Group) 대표가 서울시 구로구 비상교육 본사에서 코리아헤럴드와의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노중일 비상교육 GEO 코어 그룹 (GEO Core Group) 대표가 서울시 구로구 비상교육 본사에서 코리아헤럴드와의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류 열풍으로 전세계 한국어 학습 열기가 높아지면서 정부의 교원 파견과 수업 개설 지원만으로는 학습자들의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상황에 봉착했다는 제언이 나왔다.

노중일 비상교육 GEO 코어 그룹(GEO Core Group) 대표는 최근 코리아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점차 다양해지고 세분화되는 학습자들의 수요를 고려하면 에듀테크(Edu-tech)가 대안”이라며 “기술을 통해 (세계 곳곳의) 학습자와 한국어 교육 기관을 연결하는 에듀테크 기업들의 역할”을 강조했다.

에듀테크란 교육(education)과 기술(technology)이 결합된 신조어로 빅데이터·인공지능 등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교육을 의미한다.

노 대표가 이끄는 GEO 코어 그룹은 2019년에 출범한 비상교육의 해외 사업 핵심 조직으로 한국어 교육의 세계화를 비전으로 삼아, 외국인들을 위한 한국어 학습 플랫폼의 개발과 보급을 담당하고 있다.

비상교육의 한국어 교육 플랫폼 ‘마스터케이(Master K)’는 원격 수업, 인터랙티브 콘텐츠, AI 기반의 발음 교정 프로그램 등을 통해 해외 교육 기관들과 국내외 외국인 한국어 학습자들에게 다양한 학습 컨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비상교육이 처음 진출한 곳은 최근 몇 년간 한국어 배우기 열풍이 급속도로 확산된 베트남이다. 2020년 하노이에 자회사를 설립한 후 하노이 페니카대, 럼동성 지역에 위치한 달랏대 등 14곳이 넘는 현지 대학과 스마트 한국어 교육 솔루션인 '클라스(klass)’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사업을 확장해왔다.

노 대표는 에듀테크 기반 솔루션이 한국어 교원 부족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베트남 내 폭발적인 한국어 학습 수요에 비해 한국어 교원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교육부와 관련 기관이 한국어를 제1·2외국어로 채택한 베트남 학교에 한국인 교원을 파견하고 교과서를 제공하는 등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급증하는 학습 수요에 대응하기엔 역부족이라며 “디지털 학습 플랫폼은 이에 대한 보완책”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노이 국립 외국어대학교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베트남의 53개 대학교에서만 약 2만 명 이상의 학생들이 한국어를 전공하고 있지만 이들을 가르치는 한국어 교원은 약 300명여 뿐이다.

노 대표는 에듀테크를 통해서라면 “한 명의 선생님이 원격 학습 플랫폼을 통해 베트남 전역의 다섯 개 이상의 학교에서 동시에 한국어를 가르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마스터케이가 한국어만을 위한 학습 솔루션이 아니라,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 일본어 등 다양한 언어 학습에도 활용이 가능함을 강조했다.

노 대표에 따르면 코로나 이후 비대면 교육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비상교육의 에듀테크 플랫폼에 대한 국내외의 교육 전문가들의 관심 또한 높아졌다.

지난 2월 21일 서울시 구로구 비상교육 본사에서 노중일 비상교육 GEO 코어 그룹 대표가 동남아시아 교육장관기구와 필리핀 고등교육위원회 관계자들에게 비상교육의 사업 비전과 에듀테크 학습 시스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비상교육 제공) 지난 2월 21일 서울시 구로구 비상교육 본사에서 노중일 비상교육 GEO 코어 그룹 대표가 동남아시아 교육장관기구와 필리핀 고등교육위원회 관계자들에게 비상교육의 사업 비전과 에듀테크 학습 시스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비상교육 제공)

지난 2월 동남아교육장관기구(SEAMEO: Southeast Asia Minister of Education Organization)사무총장과 필리핀 고등 교육을 총괄하는 대통령실 직속 필리핀 고등교육위원회(Commission on Higher Education)의 고위직 인사들이 한국의 에듀테크 학습 시스템을 벤치마킹하고자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비상교육 본사를 방문했다. 이들은 이날 마스터케이, 클라스 등 GEO 코어 그룹이 개발한 이러닝 프로그램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2월 21일 서울시 구로구 비상교육 본사에서 에텔 아그네스 파스쿠아 발렌주엘라 동남아교육장관기구(SEAMEO: Southeast Asia Minister of Education Organization) 사무총장이 비상교육 GEO 코어 그룹의 에듀테크 기반 한국어 교육 플랫폼 '마스터케이(Master K)'를 체험하고 있다. (비상교육 제공) 지난 2월 21일 서울시 구로구 비상교육 본사에서 에텔 아그네스 파스쿠아 발렌주엘라 동남아교육장관기구(SEAMEO: Southeast Asia Minister of Education Organization) 사무총장이 비상교육 GEO 코어 그룹의 에듀테크 기반 한국어 교육 플랫폼 '마스터케이(Master K)'를 체험하고 있다. (비상교육 제공)

에텔 아그네스 파스쿠아 발렌주엘라 동남아교육장관기구 사무총장은 코리아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결합된 하이브리드 학습은 교육의 미래”라며 “마스터케이, 클라스와 같은 디지털 학습 플랫폼은 열악한 교육 환경에 처해있는 세계 각지의 사람들에게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노 대표는 “에듀테크와 같은 민간 영역의 교육 혁신이 공교육을 보완할 수 있다”며 “앞으로 더욱 다채로운 디지털 교육 콘텐츠로 한국어를 더욱 매력적인 언어로 성장시키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코리아헤럴드 최재희 기자 (cjh@heraldcorp.com)

원문

The global Korean language boom has passed the point where Korean government-dispatched teachers and state-run language promotion agencies can meet local teaching demands.

It is now time for Korea’s edu-tech players, trained to serve a particularly discerning and demanding clientele at home, to play a role, said Visang Education’s global education unit chief.

“Our goal is to connect Korean language institutes here and abroad with learners, wherever they are, with technology tools,” said Noh Joong-il, head of Visang Education’s executive in charge of its overseas business unit, Global Education Organizer Core Group.

GEO Core Group was established in 2019 as part of the Korean education giant’s global strategies, with a specific emphasis on Korean language education.

With its “Master K” brand, the firm offers e-learning solutions for Korean educators and learners, encompassing virtual classes, digital and interactive education content and AI-based speech training services.

Vietnam, where Korean language learning has boomed in recent years, was its first target market. It set up a subsidiary in Hanoi in 2020.

Now, a total of 14 universities across the Southeast Asian country, including Dalat University in Dalat, Lam Dong province, and Phenikaa University in Hanoi, offer their Korean language majors access to “klass,” a sub-brand of Master K for virtual class and interactive online learning.

Noh said in Vietnam many local educational facilities, from secondary schools to universities, lack certified instructors who can teach Korean language classes.

While more than 20,000 undergraduates major in Korean language across 53 Vietnamese universities with the Korean department, there are only 300 Vietnamese instructors of Korean language, according to the faculty of Korean language and culture at the University of Languages and International Studies under Vietnam National University.

The Korean government has played an important role in supporting Korean studies overseas, but there is a limit to the number of teachers and language programs they can provide to meet rising global demand for Korean studies, Noh said.

“Edu-tech can fill the gap,” he stressed. “Imagine one teacher offering a lesson at more than five locations across Vietnam simultaneously via a remote learning platform.”

With Master K content and services prepared in major world languages, including English, Spanish, Chinese and Japanese, the executive said the company now looks to expand its presence in other countries.

Foreign education authorities are showing interest in Visang’s edu-tech offerings, he said.

In February this year, a group of 10 education officials visited the firm’s headquarters in Seoul’s Guro-gu.

“The COVID-19 outbreak ushered in a new era of hybrid learning, a combination of online and offline learning activities. This is the future of education. I think Visang Education’s digital learning platform could make quality education more accessible and affordable to many students in less privileged countries,” said Dr. Ethel Agnes Pascua-Valenzuela, director of the Southeast Asian Ministers of Education Organization during the visit.

Noh stressed that private edu-tech experts can contribute to making Korean a fun, intriguing and more attractive subject to learn.

The private sector would complement the traditional, state-led effort to proliferate language -- namely the provision of teachers and textbooks -- with its innovative solutions and diverse content, which would help sustain and maintain the interest of learners, the executive said.

“Innovative learning platforms with fun and intriguing content are crucial in ensuring that learners remain captivated through their Korean learning journey,” he sa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