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北 해킹 통보 못 받았다던 선관위, 하루 만에 입장 바꿔

By Kim Arin

Published : May 4, 2023 - 22:09

    • Link copied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코리아헤럴드=김아린 기자] 북한의 해킹 공격에 대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통보를 받지 못했다던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하루 만에 입장을 번복했다.

선관위는 4일 코리아헤럴드에 “국가사이버안보센터로부터 전 부처 공통으로 제공받는 통상적인 해킹 의심메일에 대한 통보를 받은 적은 몇차례 있었지만, 국정원으로부터 북한 해킹메일과 악성코드 수신감염 사실을 통보받은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국가사이버안보센터는 국가 배후 해킹조직 등 사이버안보에 관한 정보 업무를 수행하는 국정원 소속 기관이다. 국정원으로부터 통보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부인한 지 하루 만에 입장을 선회한 것이다.

전날 여당 의원들은 언론을 통해 국정원이 북한 해킹 공격에 대한 사실을 알렸음에도 선관위가 보안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선관위는 같은 날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 해킹 공격에 대한 통보를 받거나 보안 점검 권고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부인하며 진실공방이 벌어졌다.

논란이 일자 국정원은 이날 “해킹 사실을 인지해서 선관위에 통보했다는 사실이 맞다”고 입장을 재확인했다.

코리아헤럴드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국정원은 2021년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최근 2년간 5차례의 해킹 메일 유포, 1차례의 악성코드 감염, 2차례의 이메일 해킹에 대한 내용을 이메일·전화를 통해 선관위에 통보했다. 국정원이 선관위에 알린 총 8차례의 사이버공격 중 7건은 북한 정찰국 소행인 것으로 나타났다.

〈원문 기사〉

Spy service, election agency at odds over alleged North Korean hacking

South Korea’s intelligence service said it found North Korean attempts to infiltrate the country’s election system, which the state election commission has denied.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said Thursday it notified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of North Korean hackers trying to penetrate the state election organizer’s networks, confirming the ruling People Power Party claims a day prior.

Some ruling party lawmakers suggested that while the intelligence service warned the election commission of the North Korean activities and urged security measures, no action was taken.

One of them told The Korea Herald that out of the eight known hacking attacks against the election commission in the past two years, seven were believed to have been by North Korean hackers.

Ruling party lawmakers on the intelligence and interior committees are calling to convene plenary sessions next week to summon and grill election commission officials to look into the possible North Korean hacking.

“North Korea’s attempts to tamper with our national election system is a serious threat to our democracy,” said People Power Party lawmakers on the interior committee, including ruling party leader Rep. Kim Gi-hyeon, in a joint statement.

To date, the election commission has denied that it was informed of North Korean hacking attempts, or that its networks had been exposed to such activities.

“There is no truth to the claims that the intelligence service notified the election commission of the commission’s servers being infected by North Korean phishing e-mails or malicious codes,” it said in a statement on Wednesday.

“It is impossible to manipulate vote count results,” it added, explaining that the commission’s ballot-sorting systems are run internally, and therefore safe from h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