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헬로 한글] 세종학당, "단순한 취미 생활 지원을 넘어 '친한파' '지한파' 리더의 요람으로"

By Kim So-hyun

Published : Jan. 25, 2023 - 14:45

    • Link copied

이해영 세종학당재단 이사장 (코리아헤럴드) 이해영 세종학당재단 이사장 (코리아헤럴드)

한국 콘텐츠의 인기로 전 세계에 한국어 배우기 열풍이 일고 있다. 84개국에 244소의 세종학당을 지정 및 지원하고 있는 세종학당재단은 한국어 수업과 한국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미래의 친한파 인재들을 양성하고 있다.

이해영 세종학당재단 이사장은 최근 코리아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학생들에게 한국어 학습이 단순한 취미생활에 그치지 않고 한국과 오랜 유대를 형성하는 바탕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세종학당이 정부 운영 기관이지만, 자국의 언어와 문화를 일방적으로 세계에 전파하는 것을 목표로 삼지 않으며, 상호문화주의적 관점을 가지고 운영되는 곳임을 강조했다.

이 이사장은 “국고를 들여 취미생활 지원으로 끝나고 싶지 않다”며 최근 각계에서 리더로 활동하는 세종학당 출신들을 찾아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들이 "문화 소비자에 그치지 않고 문화 생산자이자 전문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2007년 13개소에서 시작한 세종학당은 현재 아시아 139개소, 유럽 57개소, 북남미 32개소, 아프리카 12개소, 오세아니아 4개소에서 운영되고 있다. 2021년 기준 244개소에 약 8만 1천여명의 수강생이 등록돼 있었다. 그간 총 세종학당을 거쳐간 총 학습자의 수는 약 58만여명. 세종학당재단은 세종학당의 지정 및 운영 지원을 전담하는 공공 기관으로 2012년에 출범했다.

세종학당 출신 중에는 케냐 대학의 교수, 베트남의 세종학당 교원, 몽골의 교육 행정가, 한국문학번역원 콘테스트의 최고상을 수상한 호주인, 그리고 판소리 명창 (프랑스 국적의 로 마포), 경기민요 소리꾼 (멕시코 국적의 난시 카스트로) 등이 있다.

이 이사장은 세종학당 수강생 설문조사에서 약 30 퍼센트의 응답자가 한국어를 배우는 이유로 한국 유학을, 17 퍼센트는 한국 기업 취업을 꼽은 점을 들며, 한국어가 점점 이들의 미래 비전과 커리어의 바탕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2021년 10월부터 2022년 1월까지 76개국의 세종학당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이 설문조사에서 약 23 퍼센트는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 그리고 16 퍼센트는 “한국과 한국어에 대한 호기심”을 배움의 이유로 꼽았다.

이화여대에서 국어교육 교수를 역임했던 이 이사장은 쌍방향 소통을 중시하는 상호문화주의적 관점을 강조했다.

이 이사장은 “한국 문화를 일방적으로 이식하는 데 목표가 있지 않다”며 상호문화주의적 관점에서 우리 문화와 언어를 관심 갖는 이들에게 소개하지만, 기본적으로 우리도 상대방의 문화에 대해 관심이 있으니 서로 주고 받자는 접근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세종학당 학생들은 말하기 대회에 나와서 자기 문화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그게 독려되는 분위기이기도 합니다.”

이 이사장은 “한국어를 배운 학생들은 자국의 민감한 정치적 상황이나 기타 세계적으로 호소하고 싶은 주제를 한국어를 도구 삼아 이야기 한다”며 이렇게 서로 친구가 될 수 있고 서로 이해할 수 있어 소프트파워의 가장 큰 장점은 서로 교류하며 알아가는 것이라는 소신을 밝혔다.

그는 “세종학당이 그간 한국어를 취미로 학습하고 즐기고 한류 팬이 되는 것을 지원해줬다면 이제는 본격적인 관계 맺기를 시작했다”며 “지한, 친한 인사들을 양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아프리카와 중동에는 수강 수요에 비해 아직 세종학당이 부족한 실정이라 재단은 이 지역들에 더욱 신경을 쓰고 있다.

작년에는 쿠웨이트, 사우디 아라비아, 남아공과 튀니지에 세종학당을 신규 지정했다.

이집트와 터키 같은 나라들은 수강 대기 인원이 수 천 명에 이르러 교사 파견이 절실하다.

이란, 러시아 그리고 브라질 세종학당도 각 각 약 천 명씩 수강 대기 중이다.

전 세계 911명의 세종학당 교원 중 639명은 현지에서 채용되었고 272명은 재단에서 파견했다.

재단은 국가 공인 교원 자격증을 취득했거나 관련 학위가 있는 이들을 교원으로 채용한다. 이들을 해외로 파견하기 전에 2주간 합숙을 통해 현지 문화를 이해하고 문화적 존중감을 갖도록 교육한다.

재단은 또한 현재 교사로 활동하는 이들을 위한 교육 컨설팅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가령 현지인들이 어려워 하는 한국어 발음을 어떻게 가르칠지 자세한 교수법 등을 교육한다.

이 이사장은 “이런 노력들이 몇 년씩 누적되면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대학 및 해외 기관들과의 협력도 늘려나가고자 한다.

작년엔 우즈베키스탄의 언어진흥청과 세종학당 공동운영, 한국어 교원 재 교육 및 재단이 개발한 한국어 콘텐츠를 현지 교육 방송이 활용하는 내용의 MOU를 체결했다.

또한 국내 대학의 학위과정에 진학하는 세종학당 졸업생들에게 장학금을 수여하는 협약을 한양대, 이화여대와 체결했고, 순천향대, 신라대, 영남대, 호서대와도 진행 중이다.

원문

[Herald Interview] Hangeul as more than just a hobby: KSIF chief

State-run organization seeks sustainable development to foster pro-Korea leaders

The ever-growing popularity of Korean content has sparked a boom in Korean language learning worldwide. Standing at the vanguard is the state-run King Sejong Institute Foundation, with 244 language centers across 84 countries under its wing.

In an interview with The Korea Herald, KSIF Chairperson Lee Hai-young said that beyond offering a chance at just another hobby, the Korean language could lay the foundation for a lasting bond between learners and Korea. She also reinforced a commitment to "intercultural communication," as opposed to a one-way strategy to disseminate the local language and culture globally.

“We won’t stop at merely supporting cultural consumers and pursuits of hobbies. We started looking for Sejong alumni who are playing leading roles as cultural producers and experts in academia, governments, cultural and business spheres,” Lee said.

Since the first 13 King Sejong Institutes opened in 2007, some 580,000 people have studied Korean at the state-funded language and culture centers around the world so far. The KSIF was set up in 2012 to designate and support the institutes, which had previously been opened by the Culture Ministry.

There are now 139 centers in Asia, 57 in Europe, 32 in the Americas, 12 in Africa and four in Oceania. As of 2021, over 81,000 students were currently enrolled at the 244 locations.

Among KSI alumni Lee highlighted are a professor in Kenya, an education administrator in Mongolia, a KSI teacher in Vietnam and an Australian winner of an award from the Literature Translation Institute of Korea. Some have even become celebrated singers of traditional Korean musical genres such as pansori -- Laure Mafo of France -- and Gyeonggi Minyo -- Nancy Castro of Mexico.

“A survey of KSI pupils on why they learn Korean showed that about 30 percent were seeking to study in Korea, while about 17 percent were aiming for job opportunities at Korean companies,” Lee said. "Korean is increasingly becoming a foundation for their future vision and careers."

In a poll of 10,284 KSI students in 76 countries conducted between October 2021 and January 2022, about 23 percent chose “interest in Korean culture” and 16 percent picked “curiosity about Korea and Korean language” as their reasons for learning.

The former professor of Korean language education at Ewha Womans University underlined interculturalism, a movement that supports dialogue and interaction between cultures, as her organization’s core perspective.

“Transplanting Korean culture overseas is not our mission. From an interculturalist point of view, we introduce our culture and language to those who are interested, and express our interest in their cultures so we can exchange,” Lee said. "In our annual Korean speaking contests, KSI students talk about their own cultures, which is highly encouraged."

“For those who have learned Korean, Korean is a tool to appeal political situations in their countries or whatever they want to voice their views about. This allows people to understand each other and become friends.”

Lee said she thinks the best thing about soft power is that it is focused on getting to know one another through communication.

The institutes, which have so far largely supported people learning Korean for pleasure as well as Hallyu fans, have begun building long-lasting relationships with an aim to foster pro-Korea leaders, the KSIF chief said.

As there are only a few King Sejong Institutes in Africa and the Middle East, the foundation aims to expand its presence in those regions.

New institutes were designated in Kuwait, Saudi Arabia, South Africa and Tunisia last year.

KSI Riyadh, for example, opened in October within the Prince Sultan University campus in the Saudi capital. The foundation provides Korean teachers and textbooks to the first center in Saudi Arabia, which is run by the university.

Institutes in countries like Egypt and Turkey are in desperate need of more teachers, with thousands of students on their waiting lists due to rapidly rising demand.

Institutes in Iran, Russia and Brazil also each have about 1,000 people wait-listed.

Of 911 KSI teachers worldwide, 639 were hired locally while 272 were sent from the foundation, according to Lee.

The KSIF recruits state-certified teachers who have acquired state licenses or degrees in teaching Korean as a second language through tests and interviews, and trains them rigorously.

Before the KSIF sends teachers abroad, they go through a two-week camp during which they are educated on the cultures of the host country and how to be respectful of different ways of life.

To help current KSI teachers overseas teach better, the KSIF provides various courses ranging from local language and history to contrastive linguistics. The teachers are also trained on how to help pupils’ pronunciation and on detailed classroom techniques.

“All of this is for the sustainable development of Korean language education at KSIs,” Lee said.

Lee is also seeking to expand partnerships with universities and foreign institutions.

The foundation signed an agreement with Uzbekistan’s Agency for Promoting Foreign Language Learning last year to co-run a KSI, retrain Korean teachers in the Central Asian country and use Korean language content developed by the KSIF on an Uzbek educational broadcast channel.

"It is the first time we joined hands with a foreign public organization," Lee said.

The foundation also inked deals with Hanyang University and Ewha Womans University to offer scholarships for KSI graduates applying for degree programs at the schools. It is working with Soonchunhyang University, Silla University, Yeungnam University and Hoseo University to cement future agre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