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온뒤 굳어진 '장수 아이돌'…신화 에릭·김동완 갈등 일단락

  • Published : Mar 17, 2021 - 09:23
  • Updated : Mar 17, 2021 - 09:23

신화 데뷔 20주년 콘서트 (신화컴퍼니)
'최장수 아이돌' 신화의 에릭과 김동완이 팀 활동을 둘러싼 갈등을 봉합했다.

에릭은 17일 SNS에 "서로의 이미지, 자존심 모두 신화를 위해 내려놓고 대화에 나서준 동완이 고맙고, 멤버들도 고맙다"며 김동완과 화해했음을 알렸다.

그는 "앞으로는 우리끼리 비교하고 잘잘못 따지며 싸우지 말고, 이 에너지로 신화와 신화창조(팬클럽)를 지키기 위해 싸우자"며 팬들에게도 감사를 전했다.

김동완도 SNS에서 에릭과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다고 전하고 신화의 활동과 무대를 잘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23년간 팀을 이어온 신화의 리더 에릭과 멤버 김동완은 팀 활동 과정에서 서로에게 갖게 된 불만을 최근 각자의 SNS에서 표출하며 설전을 벌였다.

1998년 데뷔한 신화는 멤버 교체나 해체 없이 팀을 유지하며 꾸준히 활동해와 후배 아이돌의 '롤모델'로도 꼽히기 때문에 두 사람의 갈등 노출은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졌다.

그러나 이들은 갈등이 불거진 지 하루 만에 술잔 사진 등을 SNS에 올리며 대화로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들의 독립 레이블 신화컴퍼니는 온라인 여러 익명 게시판의 악의적 비방과 인신공격 등으로 멤버들의 불화나 오해가 생기기도 했다며 "익명게시판의 어떤 의견도 수용치 않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신화컴퍼니는 "이후에 또 익명게시판을 통한 모욕과 비방, 가족을 향한 모독, 사실과 다카더른 '카더라' 식의 명예훼손은 멤버 전원의 이름을 걸고 강력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