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쓰레기더미 화재 진압 중 훼손 시신 발견…범죄 가능성 커

By Yonhap

Published : Dec. 8, 2020 - 11:35

    • Link copied

양산경찰서 (연합뉴스TV) 양산경찰서 (연합뉴스TV)
8일 오전 3시께 경남 양산시 북부동 한 재개발 구역 내 노상 쓰레기더미에서 훼손된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양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쓰레기더미에서 불꽃이 난다는 주민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이 화재 진압 중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은 양쪽 다리와 한쪽 팔이 없이 나머지 부분이 훼손된 상태였다.

훼손 시신의 성별은 여성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신원 파악 및 사망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DNA) 감식과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또 인근에서 접수된 실종신고와 대조 작업도 벌이고 있다.

경찰은 시신 발견 현장 감식과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통해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누군가 시신을 유기한 뒤 불태웠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관련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