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경찰, '박유천, 성폭행 수사때 집에서 경찰 접대' 의혹 조사

By Yonhap

Published : July 30, 2019 - 15:15

    • Link copied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과거 성폭행 혐의로 수사를 받을 당시 경찰관을 집으로 불러 식사를 접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실은 최근 박씨와 관련한 풍문을 입수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풍문은 박씨가 2016년 경찰 관계자를 집으로 초대해 식사 자리를 가졌다는 내용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당시 성폭행 혐의로 고소돼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한달여 수사 끝에 성폭행 피소 사건 4건에 대해 강제성이 없는 성관계라며 무혐의로 판단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로 송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풍문이 사실인지 아닌지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라며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당시 수사에 참여했던 경찰관들을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풍문이 사실이라면 적절한 조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