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호날두는 노쇼, 앤 마리는 공연 취소에도 자체 공연

홀리데이랜드페스티벌, 무더기 공연 취소로 파행

By Yonhap

Published : July 30, 2019 - 09:16

    • Link copied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앤 마리(Anne-Marie)가 페스티벌 무대가 취소되자 무료로 자체 공연을 열어 한국 팬들과 만났다.

앤 마리는 28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으나 공연이 취소됐다. 앤 마리 외에 이날 예정된 무대 중 다니엘 시저, 빈지노의 공연도 취소됐다.

주최 측은 우천에 따른 뮤지션의 요청으로 공연이 취소됐다고 관객들에게 공지했다.

그러나 앤 마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내가 공연을 취소한 게 아니다"라고 반박하며 "한국 팬들에게 정말 미안하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앤 마리 (워너뮤직코리아 제공) 앤 마리 (워너뮤직코리아 제공)

오후 9시 공연할 예정이던 앤 마리는 SNS에 오후 11시 30분부터 호텔 내에서 자체 공연을 연다며 "티켓은 필요 없다. 모두 환영한다"고 알렸다.

정식 공연은 취소됐지만 자신을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개인적으로 무대를 마련하고, 현장에 오지 못한 팬들을 위해서는 SNS로 생중계한 앤 마리의 대응은 국내 팬들에게 감동을 전했다.

앤 마리는 대표곡 '2002'로 국내 음악차트인 가온차트 집계 이래 팝 최초로 1위에 오르는 등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는다.

국내 팬들은 최근 내한 경기에서 결장해 '노 쇼 논란'을 빚은 이탈리아 프로축구리그 유벤투스 소속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비교하며 앤 마리에게 박수를 보냈다.

한 블로거는 "호날두는 팬들에게 최소한의 성의도 보여주지 않았고 프로의식이 결여된 모습을 보여줬다"며 "그에 비해 갑자기 준비한 공연에서 노래하던 앤 마리는 끝내 눈물을 보이고 사과까지 했다"고 말했다.

27~28일 열린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은 개막 전날인 지난 26일에는 미국 싱어송라이터 허(H.E.R.)의 출연 취소를 발표하는 등 잡음이 이어졌다.

전날 공연 취소를 놓고도 가수 측과 공연기획사가 다른 설명을 하는 가운데, 팬들은 주최 측에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앤 마리와 마찬가지로 빈지노도 전날 SNS에 "강풍으로 인한 안전상의 이유로 부득이하게 취소가 됐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을 주최한 공연기획사 페이크버진 측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29일 "오늘 중으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