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알바생이 일하고 싶어하는 브랜드 1위는 'CJ올리브영'

알바몬 2천272명 설문조사…스타벅스·투썸플레이스 '톱3'

아르바이트생이 가장 일하고 싶어하는 브랜드는 CJ올리브영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7일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에 따르면 최근 아르바이트생 및 아르바이트 구직자 2천27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 알바 브랜드 선호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37 .9%(복수응답)가 CJ올리브영을 꼽았다.

스타벅스라고 밝힌 응답자가 29.1%로 그 뒤를 이었고 ▲ 투썸플레이스(27.9%) ▲ 파리바게뜨(20.9%) ▲ 나이키(20.6%) ▲ CU(17.0%) ▲ 아디다스(16.7%) ▲ 이마트24(14.4%) ▲ 던킨도너츠(13.4%) ▲ 할리스커피(13.3%) 등의 순이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 2016년과 지난해 알바몬의 같은 설문조사에서는 스타벅스가 1위를 차지했으나 올 상반기에 이어 이번 조사에서는 CJ올리브영에 밀려 2위에 랭크됐다.

성별로는 남성 아르바이트생의 경우 나이키(28.3%)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여성은 CJ올리브영(44.6%)의 선호도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선호 브랜드의 선택 이유에 대해서는 84.3%기 '좋은 이미지'라고 답했으며, '일이 재미있을 것 같아서'(39.2%)와 '다양한 복지제도'(39.0%) 등이 뒤를 이었다.

앞으로 아르바이트를 구할 때 이른바 '브랜드 알바'를 원하느냐는 질문에 전체의 74.1%가 그렇다고 답했다.

'브랜드 알바'의 장점으로는 전체의 45.8%가 '유니폼이 지급되기 때문'이라고 밝혔고, 단점으로는 '규정대로만 해서 융통성이 부족하다'(46.1%)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