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혐오에 맞서 선제공격 나선 여성들…게임이 된 젠더갈등"

"여성들이 여성혐오라는 공격을 당하지 않기 위해 먼저 혐오의 주체를 공격하기 시작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메갈리아'의 미러링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한국 사회 깊숙이 존재하는 젠더 권력의 비대칭성을 전시하기 위해 선제도발에 나선 것이다."

2017년 8월 10일 남성 BJ들이 한 여성 BJ를 죽이겠다며 집으로 찾아가는 영상을 인터넷에서 생방송으로 내보냈다. 시청자의 신고로 이들의 살해계획은 미수에 그쳤고, 경찰은 이들에게 '불안감 조성행위'로 범칙금 5만원을 부과하며 사건을 일단락 지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갓건배'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이 여성 BJ는 오버워치 등 게임플레이 인터넷방송을 하면서 남성을 향해 혐오적 발언을 서슴지 않는 것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 있었다. 혐오 논란은 '노래하는 코트', '김윤태', '신태일' 등 남성 BJ들이 그를 비판하는 방송을 하면서 젠더 갈등으로 비화했다. 가장 극단적인 갈등이 앞서 언급한 살해 협박 사건이다.

BJ를 필두로 한 젠더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는 사이 여성 시청자들은 갓건배에게, 남성 시청자들은 남성 BJ들에게 후원금을 보내면서 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액수 측면에서 갓건배가 모은 후원금은 다른 남성 BJ들보다 월등히 많았고, 이를 근거로 여성 커뮤니티에는 갓건배가 승리했다고 자축하는 글이 잇달았다.

이를 놓고 고려대 대학원 언론학과 황혜연 씨는 최근 석사학위 논문으로 제출한 '여성혐오에 결집하는 온라인 연대 : 유튜버 '갓건배 저격사건'을 둘러싼 갈등과 연대에 대한 젠더 정치학적 의미 고찰'에서 여성들이 혐오를 게임화하면서 적극적인 반격에 나섰다고 진단했다.

27일 고려대에 따르면 황씨는 논문에서 "갓건배를 내세운 여성들은 남성혐오를 통해 '여성혐오를 혐오'하고자 했다"며 "갓건배는 그들을 대표하는 캐릭터 또는 아바타였고, 여성 시청자들은 온라인 게임에서 공격력을 높이기 위해 아이템을 구매하듯 갓건배에게 후원금을 보냈다"고 분석했다.

황씨는 "혐오를 게임으로 만들면 게임에 상대방인 남성을 참전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승패를 가를 수 있다"며 "승패를 따지려면 점수 내기나 상대의 항복이 있어야 하는데 여성들은 이 게임에서 후원금을 곧 공격력으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갓건배 저격사건을 계기로 여성들은 일상 속 여성혐오를 인지하고, 자신이 당했던 여성혐오를 고백하는 것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여성혐오라는 공격을 받기 전에 혐오의 주체를 먼저 공격하기 시작했다고 황씨는 봤다.

황씨는 갓건배의 행위에는 페미니즘을 상업적으로 이용했다는 비판의 여지가 있다면서도 "여성들이 여성혐오에 대항하기 위해 적극적인 주체로서 목소리를 내면서 남성 중심적 젠더 담론에 전복을 시도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다만 그는 "사회적 변화를 끌어내기 위한 논의가 혐오와 갈등에만 치우쳐 있어서는 안 된다"며 "혐오에 혐오로 대응하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듯 급진적 진영뿐만 아니라 다양한 여성 주체들이 연대해 여성혐오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