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남경필 SNS에 뜬금없이 "내일 경기도 포기"

By Kim Min-joo

Published : Dec. 13, 2017 - 09:33

    • Link copied

남경필 경기지사가 저녁 시간에 불쑥 "저는 내일 경기도를 포기하겠습니다"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그 의미와 배경 등을 두고 온갖 추측이 무성하다.

남 지사는 12일 오후 8시께 페이스북에 이같은 내용의 짧은 글을 올렸다.

부연 설명도 없이 올려진 이 한 줄짜리 글은 파장을 일으켰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각에서는 "내일 지사직 포기 등 중대 발표를 하는 것 아니냐"는 말까지 나왔다.

최근 남 지사 소속 정당인 바른정당 내부 상황, 검찰의 남 지사 측근 비리 수사, 도의회와 갈등, 내년 지방선거 출마 여부 등 현재 남 지사 주변 상황과 연결해 추측한 것이다.

'노이즈 마케팅'이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페이스북 댓글에서도 다양한 반응이 나왔다. '무슨 의미냐'는 질문부터 '그러시면 안된다', '생각하고 글 써요', '도지사가 할 말인가', '원내대표 경선결과…?', '다들 낚이셨다' 등이 잇따라 올라왔다.

남 지사 한 측근을 대상으로 한 검찰 비리 수사 때문이냐는 댓글도 있었다.

이와 관련 남 지사 측근은 "여러 곳에서 의미를 묻는 전화가 걸려오고 있다"며 "내일 서울에서 있는 수도권 규제 관련 토론회를 알리려는 취지의 글"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수도권 각종 규제를 완화하고 도쿄 등 외국 도시들과 경쟁하기 위해 서울과 경기도를 아우르는 '초강대도시'를 육성해야 취지의 토론회를 개최한다. 남 지사는 발제자로 나설 예정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