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이직한 지 4일 만에…" 50대 베테랑 작업자의 허망한 죽음

By Kim Min-joo

Published : Dec. 10, 2017 - 09:53

    • Link copied

9일 경기 용인시 기흥구 물류센터 신축공사장에서 타워크레인이 넘어지는 사고로 목숨을 잃은 근로자 김모(55)씨는 20년 동안 크레인 설치·해체 작업을 해온 베테랑으로 이직한 지 4일 만에 변을 당했다.

이날 밤 김 씨의 시신이 안치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는 유족들이 뒤늦게 달려와 울음을 터뜨렸다.

김씨가 휴대전화를 차 안에 두고 일을 했던 탓에 가족들은 사고 소식을 저녁이 돼서야 전해 듣고서 경기 의정부와 서울, 충남 등지에서 장례식장으로 한달음에 달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용인 물류센터 신축공사장 크레인 전도사고 현장. (사진=연합뉴스) 용인 물류센터 신축공사장 크레인 전도사고 현장. (사진=연합뉴스)

김씨의 친지는 "부상자도 있다고 해서 (김씨가) '혹시나 살아 있을까'라는 일말의 기대를 하고 왔다"라며 "다른 지역에 계시는 80대 노모에게는 충격을 받으실까 봐 아직 사고 소식을 알리지 못하고 있다"라며 망연자실했다.

그러면서 "아내와 자녀들이 얼굴을 확인했는데, 성한 곳이 하나도 없다고 하더라"며 "오늘도 아내가 용인까지 출퇴근하는 남편을 새벽에 배웅했다고 하는데, 지금 이 상황이 현실이 아닌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 친지는 "이틀 전 만났을 때 '크레인타워 일이 위험해서 나가기 싫다'라고 푸념하더라"라면서 "가장이라는 무게에 '몸이 편찮은 아내로부터 용돈을 받아 쓸 수는 없다'며 일을 손에서 놓지 못한 것 같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김씨는 최근 일주일가량 현장에 나가지 않다가 지난 5일 직장을 옮겨 이날 사고가 난 용인 물류센터 공사장에 투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