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장제원 "한선교에 모욕감…수석대변인 사퇴"…洪, 수리안할 듯

By Kim Min-joo

Published : Nov. 29, 2017 - 09:35

    • Link copied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28일 한선교 의원이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며 '홍준표 대표가 수석대변인까지 (바른정당 출신) 복당파로 임명했다'고 비판한 데 대해 "심한 모멸감을 느낀다"며 사퇴를 선언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홍준표 대표 사람인가. 저는 장제원이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의 독선·독주에 맞서 어떻게 당을 이끌 것인지 비전과 정책은 오간 데 없고 또다시 편을 나눠 반사이익으로 원내대표가 되겠다는 얄팍한 출마의 변을 들으니 4선 의원의 출사표인지 귀를 의심했다"고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이어 "편을 나눠 갈라치는 저렴한 수법으로 원내대표가 돼보겠다는 행태가 얼마나 구태정치인지 생각해 보기 바란다"며 "퇴행적 구태정치가 당의 화합과 통합에 얼마나 큰 걸림돌이 되는지 자성하고 돌아보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 의원은 저희가 복당하면 자신이 당을 나가겠다는 약속부터 지켜라"고 일갈했다.

또 "부족함이 있으면 꾸짖으면 될 일을 마치 수석대변인이 감투인 양 후배를 저격하고 정치적 이익을 챙기려는 모습에 '이것이 정치인가'라는 생각마저 든다"며 불쾌감을 토로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수석대변인이 복당파와 홍 대표 간의 손익계산에 의해 정치공학적으로 임명된 것이라면 더 훌륭한 분을 발탁해 대변인으로 쓰면 된다"며 "수석대변인직이 당의 화합에 걸림돌이 된다면 한 치의 미련도 없이 사퇴하겠다. 오늘부로 수석대변인직을 사퇴한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장 수석대변인은 "지역구에 내려가 자숙하고 지역관리에 매진하며 당의 화합과 통합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며 "자격 없는 사람이 정치공학적으로 대표 사당화를 위한 도구가 되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수석대변인 임명권자인 홍 대표는 장 수석대변인의 사표를 수리하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한 의원은 이날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며 "당내 기반이 약한 홍 대표는 이미 복당파와 손익계산이 끝난 듯하다"며 "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당직은 물론 수석대변인까지도 복당파로 채웠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