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물 없이 화재 현장 출동한 소방차…허둥대다 피해 키워

By Kim Min-joo

Published : Nov. 28, 2017 - 09:54

    • Link copied

충북 영동의 한 의용소방대가 물을 싣지 않은 소방차를 끌고 화재 현장에 출동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

이들이 우왕좌왕하는 사이 불길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됐고, 지원 인력이 도착했을 때는 이미 진화가 불가능할 지경이 된 뒤였다.

지난 25일 오전 8시 23분께 영동군 추풍령면의 한 정미소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충북도소방본부 상황실에 접수됐다. 이는 곧바로 영동소방서와 관할 의용소방대원에게 전달됐고, 5분 뒤 가장 먼저 의용소방대가 소방차(펌프차)를 끌고 현장에 도착했다.

이 소방대는 화재 현장과 불과 300m 남짓한 거리에 있다.

그러나 현장에 출동한 소방차의 탱크에는 물이 채워지지 않은 상태였다. 소방호스를 뽑아들었지만, 방화수가 나오지 않는 바람에 거세지는 불길 앞에서 아무런 대응도 못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들이 허둥대는 사이 불은 더욱 거세졌고, 8분 뒤인 8시 35분 인접한 황간119안전센터의 소방차가 도착했을 때는 이미 건물과 기계설비 등이 시뻘건 불기둥에 휩싸인 상태였다.

불은 신고된 지 47분 만에 진화됐지만, 정미소 건물(295㎡)과 도정기계, 벼 2t 등이 모두 탄 뒤였다. 소방당국은 피해 규모를 5천만원으로 추산했다.

현장을 목격한 주민 A씨는 "조금만 더 일찍 진화 작업에 나섰어도 피해가 커지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며 "눈으로 보고도 믿기지 않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고 소방당국을 비난했다.

물 없는 소방차를 끌고 출동한 사람들은 정식 소방관이 아니다. 소방관서가 없는 시골에 조직된 의용소방대원이다. 이들은 화재 현장에 출동할 때 약간의 수당을 받지만, 평소 생업에 종사하는 일종의 자원봉사자다.

영동소방서 관할에는 13개 의용소방대가 운영되고 있다. 이 중 5곳은 소방대원이 배치되지 않은 상태에서 주민끼리 운영하는 '전담 의용소방대'다.

이번에 문제가 된 곳도 소방대원 없는 전담 의용소방대다. 소방장비 관리 규칙상 이런 곳은 의용소방대장 책임 아래 장비 상태와 출동 태세 등을 매일 점검하게 돼 있다. 그러나 이 소방대는 가장 기본이 되는 물 관리조차 엉망으로 한 셈이다.

영동소방서는 뒤늦게 진상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소방서 관계자는 "당시 2천ℓ짜리 물탱크가 완전히 빈 상태는 아니었지만, 물이 가득 채워지지 않은 원인 등을 조사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조사는 이뤄지지만, 이들이 정식 소방관이 아니다 보니 책임을 추궁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그는 "철저하게 조사한 뒤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며 "다만 자원봉사자 성격의 민간인 신분이어서 문책 등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들이 초기 대응에는 실패했지만, 곧바로 물을 싣고 와 주변 주택 등에 불길이 번지지 못하도록 조치했다"며 "초기 대응 실패 뒤 대처가 적정했는지에 대한 조사도 병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