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박수진, 출산 시 면회 등 특혜 논란에 "깊이 반성" 사과

By Kim Min-joo

Published : Nov. 28, 2017 - 09:43

    • Link copied

'욘사마' 배용준의 아내 배우 박수진(32)이 온라인에서 불거진 첫째 아들 출산 시 병원 내 특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박수진은 2015년 7월 배용준과 결혼한 후 지난해 10월 첫아들을 출산했으며, 둘째를 임신 중이다.

박수진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자필 사과문을 통해 "최근 인터넷에서 제기되는 문제들에 대해 사과드리고 왜곡된 부분에 대해서는 정확한 사실을 말씀드리고자 글을 쓰게 됐다"고 입을 열었다.

배용준(왼쪽)과 박수진(사진=연합뉴스) 배용준(왼쪽)과 박수진(사진=연합뉴스)

그는 중환자실 내 매니저 동행과 음식물 반입에 대해서는 "중환자실 내부로 매니저가 들어가거나 음식물을 반입한 사실은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면회 횟수가 정해진 중환자실을 수시로 드나들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저희 부모님이 동행한 것은 사실"이라며 "저에게는 첫 출산이었고, 세상에 조금 일찍 나오게 되다 보니 판단력이 흐려졌던 것 같다.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그는 또 "마지막으로 인터넷에 도는 인큐베이터 입원 순서와 관련한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앞으로는 두 아이의 엄마로서 매사에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