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미국판 이태원 살인사건' 범인, 한국서 6년만에 검거

By Kim Min-joo

Published : Nov. 27, 2017 - 10:21

    • Link copied

미국 애틀랜타판 '이태원 살인사건'으로 알려진 사건의 진범으로 지목된 30대 한국인 남성이 6년간의 도피 행각 끝에 인터폴과 공조 수사를 펼친 한국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미국에서 한국인 남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박 모(31) 씨를 구속했다고 27일 밝혔다.

박 씨는 2011년 12월 8일 오전 6시 40분께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의 한 식당 앞 도로에서 A(당시 32세) 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미국에서 한국인 남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박 모(31) 씨를 구속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1일 경찰이 서울역에서 박 씨를 체포하는 모습. 2017.11.27.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제공=연합뉴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미국에서 한국인 남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박 모(31) 씨를 구속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1일 경찰이 서울역에서 박 씨를 체포하는 모습. 2017.11.27.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제공=연합뉴스]

당시 식당 앞 도로에서 A 씨 일행이 몰던 차에 치인 박 씨는 운전자 B 씨를 끌어내는 과정에서 A 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가슴과 목을 심하게 다친 A 씨는 결국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 외 공범 3명은 모두 살인 혐의로 미국에서 검거됐으나, 박 씨는 범행 이틀만인 12월 1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로 숨어들었다.

이후 미국에서 열린 재판 과정에서 한국인 공범 3명은 하나같이 결백을 주장했고, 모두 보석으로 풀려났다.

이 같은 상황들이 '이태원 살인사건'과 닮았다고 해서 이 사건은 당시 애틀랜타 한인 사회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태원 살인사건'은 1997년 서울 이태원의 한 햄버거 가게 화장실에서 대학생이 흉기에 찔려 살해된 사건이다. 당시 현장에 피의자 2명은 서로 결백을 주장한 끝에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났고 진범 아서 존 패터슨은 1999년 미국으로 도주했다.

검찰의 재수사 끝에 미국에서 체포된 패터슨은 2015년 9월 도주 16년 만에 국내로 송환돼 재판을 받았다.

앞서 미국 수사당국은 범죄인 인도 조약에 따라 지난 8월 말 박 씨에 대한 범죄인 인도 청구를 하고 미국으로 강제 송환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경찰은 약 2개월간 추적 끝에 11월 1일 박 씨를 서울역에서 검거했다.

박 씨는 귀국한 뒤 보험사의 콜센터 직원으로 근무해왔으며, 조만간 법원의 인도심사를 거쳐 미국으로 송환될 예정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미국 고등법원에 따르면 박 씨의 유죄가 인정되면 최고 형량은 '가석방 없는 종신형'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