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어린 딸 셋 두고 떠난 엄마...호남지역 고속버스와 충돌

By 김연세

Published : Aug. 3, 2017 - 18:37

    • Link copied

전남 신안에서 고속버스와 승용차가 충돌해 1명이 숨지고 1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3일 오전 11시 56분께 신안군 지도읍의 곡선 구간 도로에서 정모(38·여)씨가 몰던 아반떼 승용차와 고속버스가 마주 보고 충돌했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정씨가 숨졌고, 함께 타고 있던 남성(40)이 크게 다쳤다.

승용차 뒷좌석에 타고 있던 6살 쌍둥이와 4살 막내 등 정씨의 딸 3명도 크고 작은 상처를 입었다.

버스 운전기사와 승객 등 12명도 경상을 입었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와 딸들, 동승자 등 승용차에 탄 사람들은 캠핑을 다녀오던 길에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