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공관병 자살 시도...박 대장 ‘인정 안한다’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관(대장)이 육군참모차장 재직 시절 ‘갑질’로 부하를 힘들게 해 공관병이 자살 시도를 했다는 추가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3일 군인권센터(소장 임태훈)는 박 대장이 육군참모차장 재직 기간(2014년 10월~ 2015년 9월)에도 박 사령관 부부의 ‘갑질’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박 사령관 부부로부터 지속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아 오던 한 공관병이 자살을 시도했다는 게 센터 측 설명이다. 

공관병을 상대로 한 부인의 ‘갑질’로 비판을 받고 있는 박찬주 육군 2작전사령관. (사진=연합뉴스)
공관병을 상대로 한 부인의 ‘갑질’로 비판을 받고 있는 박찬주 육군 2작전사령관. (사진=연합뉴스)

해당 공관병은 박 사령관의 부인이 ‘물건 하나를 찾아오라’는 지시를 하자 몇 시간 동안 지하 창고를 뒤졌지만 찾지 못하고, 심하게 질책받을 것을 우려해 자살을 시도했다는 것이다. 이 공관병은 자살 시도를 목격한 부관이 제지하면서 미수로 그쳐 목숨을 부지했다. 해당 물건은 박 사령관 부부가 이전 근무지에 두고 온 것으로 나중에 밝혀졌다고 한다.

이에 대해 박 대장은 “(폭로에 대해)침묵하는 것은 자중하는 것이지 사실을 인정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박 사령관은 “지난 40년간 몸담아왔던 군에 누를 끼치고 군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자책감을 더 이상 견딜 수 없다”며 지난 1일 육군본부에 전역지원서를 제출했다.

(khnews@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