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독거미, 女리포터 민소매 속 파고들더니...

By 임정요

Published : Aug. 2, 2017 - 14:50

    • Link copied

거대한 거미가 생방송 중인 리포터 어깨 위를 오르내린다.

하지만 폭스뉴스 KDFW 프로그램의 섀넌 머레이는 거미에 꿈쩍도 않는 강심장이었다.

거미가 맨살 위를 돌아다녀도 아랑곳하지 않고 차분하게 방송을 마무리한 것.

(사진=페이스북) (사진=페이스북)

오히려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이 거미를 더 신경 쓰며 사회공유망서비스에서 열띤 이야기를 나누었다.

방송국 측이 해당 영상자료를 온라인에 게재하자 30만 번 이상 시청 되기도 했다.

이후 머레이는 방송 중 이상한 기분을 느끼긴 했다고 인정했다.

“물어보시는 분이 많다”며 말문을 뗀 머레이는 “뭔가 느끼긴 했지만, 거미일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