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명색이 사자...악어의 끼니로 '생을 마감'

By 김연세

Published : July 11, 2017 - 11:33

    • Link copied

사자 한 마리가 늪지대를 전전한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먹이를 얻기 위해 위험을 감내한 것이다. 끝내 물로 들어가는 암사자.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그러나 가는 날이 장날. 절호의 기회를 놓칠 악어가 아니다.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사자는 이날 악어의 한끼가 되고 말았다.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사진=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