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요세미티 ‘나체 등반’… “환상적”

By 임은별

Published : June 20, 2017 - 14:56

    • Link copied

‘나체 등반’을 즐기는 사람들이 있다.

레아 파파존(29)와 조나단 플루어리(28)은 6일, 요세미티의 상징과도 같은 엘 캡틴(El Capitan) 봉우리에 나체로 올랐다. 


그들의 설명에 따르면, 여정은 약 12시간이 걸렸다.

파파존은 “항상 해보고 싶은 일이었으나, 시간이 걸렸다”며 “정말 환상적이다”고 전문 잡지와의인터뷰에서 밝혀다.

그녀는 이번 ‘나체 등반’을 준비하려고 엘 캡틴 봉우리에 대한 사전 답사를 3번이나 진행했다고 전했다. 그녀는 자신의 취미는 ‘나체 등반’이라고 밝히며, 때때로 이 같은 ‘스포츠’를 즐긴다고 덧붙였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