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필리핀 감옥서 총기 난동 중 폭발…수감자 10명 사망

By 김윤미

Published : Aug. 12, 2016 - 10:34

    • Link copied

필리핀의 한 감옥에서 수감자들이 총기 난동을 부리던 중 폭발물이 터져 10명이 숨졌다.

11일 밤 필리핀 수도 마닐라 외곽의 파라냐케 시 교도소에서 수감자들이 제럴드 반타그 교도소장과 면담한 직후 일어난 총격과 폭발로 중국인 2명을 포함해 수감자 10명이 사망하고 반타그 소장이 다쳤다고 GMA 방송 등 현지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이들 수감자는 당시 총과 흉기, 수류탄을 갖고 있었으며 반타그 소장에게 감방을 옮겨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 주민들은 교도소에서 총소리에 이어 2∼3차례의 폭발음이 들렸다고 말했다.

수감자들이 자신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은데 반발해 총격을 벌이던 중 수류탄이 터졌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필리핀 당국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필리핀의 전국 교도소는 지난 6월 말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이후 '마약과의 전쟁'으로 마약 용의자 자수나 체포가 급증하면서 수감자들로 포화 상태에 달해 열악한 시설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수감자들이 교도관을 매수해 마약이나 무기 등을 반입하는 경우가 잦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