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지나쌤

기재부 ‘첫 잔은 받아라’ 술자리 예절 지침 논란

By 석지현

Published : Dec. 22, 2015 - 14:51

    • Link copied

기획재정부가 지난 21일 SNS에 기재한 술자리 예절이 담긴 지침서가 화제다.

기재부는 연말 잦은 술자리에 참여해야 하는 이들을 위해 네 가지 지침이 담긴 포스터 한 장을 올렸다.

하지만, 정작 술을 마셔야 하는 직장인들의 입장이 아닌 ‘갑’의 입장에서 지침 아닌 지침을 올렸다는 비난이 따르면서 논란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기재부가 발표한 술자리 예절은 다음과 같다.
(기획재정부 페이스북) (기획재정부 페이스북)

첫째, 어른에게 술을 받을 때나 따를 때는 두 손을 이용!

둘째, 어른과 술을 마실 때에는 어른의 반대쪽으로 고개 돌리기!

셋째, 술을 못 마셔도 첫 잔은 예의상 받기!

넷째, 적당히 마시고, 취기에 실수하지 않기!

위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술을 못 마시는 사람에게 술을 권해주지 않는다, 혹은 귀가하는 사람에게 눈치를 주지 않는다는 등의 기본적인 술 문화 예절은 언급되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분노했다.

한 페이스북 사용자는 기재부의 게시물에 “첫 잔 예의상 받고 마시지 않으면 또 예의 없다 할거고 한번 마시면 계속 마시게 할 텐데 무슨 첫 잔을 받는 게 예의야”라고 적었다.

또 다른 사용자는 “못 먹는 사람한테는 (술을) 주지 맙시다. 어떻게 술 강요하는 미개한 문화를 정부 부처에서 장려하냐”고 비난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kh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