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지나쌤

Paradox of cheap oil (저유가의 역설)

By KH디지털2

Published : Dec. 18, 2015 - 10:02

    • Link copied

In Korea, low oil prices have long been considered a blessing, as the country has to import crude oil to meet more than one-third of its energy demands. Korea suffered an economic crisis in 1979 due to a surge in oil prices following the second oil shock. But it enjoyed an unprecedented economic boom in the late 1980s thanks to low oil prices.

[번역]
에너지 수요의 3분의 1이상을 충족시키기 위해 원유를 수입해야 하는 한국에서 저유가는 오랫동안 축복으로 여겨져 왔다. 한국은 1979년 제2차 오일 쇼크 후 유가 급등으로 경제 위기를 겪었다. 그러나 저유가 덕분에 1980년대 후반에는 유례가 없는 경제 호황을 누렸다.
[/번역]

This perception is changing. Crude oil prices have fallen to 7-year lows following the failure last Friday of OPEC members to set an oil production ceiling. But paradoxically, cheap oil is hurting Korea’s exports and slowing its economic growth.

[번역]
이러한 인식이 바뀌고 있다. 지난 금요일 OPEC이 산유량 상한을 정하지 않으면서 유가는 7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저유가가 한국 수출에 타격을 주고 경제 성장을 둔화시키고 있다.
[/번역]

On Tuesday, West Texas Intermediate, one of the three crude oil benchmarks, traded at below $38 a barrel. The figure represented a 60 percent drop from the WTI’s 2014 average price of $93.1. Behind the steep fall in crude prices is a global oil glut. Major oil producing countries, including those in OPEC, the United States and Russia, have maintained oil production despite a continued decline in crude prices.

[번역]
화요일 세계 3대 유종 중 하나인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는 배럴당 38달러 아래에서 거래됐다. 2014년 평균 가격 93.1달러에서 60% 하락한 수치다. 유가 급락의 배후에는 원유의 과잉공급이 있다. OPEC 회원국, 미국,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들은 지속적 유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원유 생산을 유지하고 있다.
[/번역]

These countries have different reasons for not cutting their oil output. Russia, for instance, is known to be eager to maintain its oil revenue, while Saudi Arabia appears to be determined to stage a price war against U.S. shale producers. This implies crude oil prices are likely to fall further in the future. Goldman Sachs has predicted WTI prices will plunge to the $20 range next year.

[번역]
이들이 산유량을 줄이지 않는 이유는 제각각이다. 예를 들어 러시아는 원유 수익을 유지하려 애쓰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사우디아라비아는 미국 셰일업체들과 가격 전쟁을 벌일 의지가 확고해 보인다. 이는 유가가 앞으로 더 떨어질 것임을 암시한다. 골드만삭스는 내년에 WTI 가격이 20달러대로 폭락할 것으로 예측했다.
[/번역]

Low oil prices are generally beneficial to crude-importing countries. They cut their import bills and contribute to stabilizing consumer prices. But excessive falls in oil prices are a mixed blessing for a country like Korea, which relies on exports for economic growth.

[번역]
저유가는 원유수입국에게 대체로 유익하다. 수입비용을 줄이고 물가 안정에 기여한다. 그러나 유가의 지나친 하락은 한국처럼 경제 성장을 수출에 의존하는 나라에겐 유리하기도 하고 불리하기도 하다.
[/번역]

Cheap oil reduces the revenues of oil producing countries, thereby weakening their demand for Korea’s major export items, including ships,construction services and steel products. Falling oil prices also slash Korea’s export revenues by lowering the prices of its goods and services. As a result, Korea has failed to reach the $1 trillion mark in terms of the combined value of its exports and imports.

[번역]
저유가는 산유국의 수익을 감소시켜 조선, 건설, 철강 등 한국의 주요 수출 품목에 대한 그들의 수요를 약화시킨다. 유가 하락은 한국의 제품, 서비스 가격을 낮춰 한국의 수출 수익도 크게 감소시킨다. 그 결과 한국은 무역 1조 달러를 달성하지 못하고 있다.
[/번역]

Faltering exports put a drag on economic growth. In the first three quarters of 2015, negative export growth knocked 1 percentage point off Korea’s GDP growth. Cheap oil will also affect the global economy negatively. Advanced countries are worried as a continued decline in oil prices will exacerbate deflationary pressures.

[번역]
휘청대는 수출은 경제 성장의 발목을 잡고 있다. 2015년 1-3분기 수출의 마이너스 성장은 한국 GDP 성장률을 1%P 떨어뜨렸다. 저유가는 세계 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다. 선진국들은 유가의 지속적 하락이 디플레 압력을 악화시킬 것이므로 우려하고 있다.
[/번역]

In the eurozone, some countries have already been suffering from deflation. In these countries, low oil prices could fuel deflationary expectations, leading people to defer purchases in anticipation of further price falls. This will hamper efforts to stimulate spending. Korea also needs to guard against deflation as consumer inflation is slowing down. Consumer prices rose 1.3 percent each in 2013 and 2014, but slowed to a mere 0.6 percent in the first 10 months of this year.

[번역]
유로존 일부 국가들은 이미 디플레이션을 겪고 있다. 이들 국가에서 저유가는 디플레이션 예상을 부채질해 사람들이 가격이 더 하락할 것을 예상하고 구매를 연기하게 할 수도 있다. 이는 소비를 진작하려는 노력을 방해할 것이다. 한국도 소비자 물가 상승이 둔화되고 있으므로 디플레를 경계해야 한다. 2013, 2014년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1.3%였으나 올해 1-10월 불과 0.6%로 둔화됐다.
[/번역]

As oil is expected to stay cheap for some time, the government needs to take steps to defuse deflationary pressures. Policymakers are also advised to step up monitoring of the global financial markets as such oil producing countries like Brazil are in crisis due partly to their dwindling oil revenues.

[번역]
당분간 저유가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정부는 디플레 압력을 완화할 조치를 취해야 한다. 브라질 같은 산유국들이 원유 수익 감소 등의 요인으로 위기에 처해 있으므로 정책입안자들은 글로벌 금융시장의 모니터링도 강화해야 할 것이다.
[/번역]

Emerging economies may suffer disruptive capital outflows as oil producing countries withdraw their portfolio investments to make up for the drop in their oil revenues. Korea also needs to ratchet up efforts to adapt to the shift in the world’s energy paradigm away from oil. At the same time, Korea’s industrial profile needs reshaping as many of its major industries are closely linked to oil.

[번역]
산유국들이 원유 수익 하락을 메우기 위해 포트폴리오 투자를 철회하면서 신흥국들은 파괴적인 자본 유출을 겪을 수도 있다. 한국도 원유에서 벗어나는 세계의 에너지 패러다임 변천에 적응하는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 동시에 많은 주요 산업들이 원유와 긴밀히 연관돼 있으므로 산업 지형을 개편할 필요가 있다. (코리아헤럴드 12월10일자 기사)
[/번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