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Energy policy (에너지 정책)

By KH디지털2

Published : Dec. 11, 2015 - 13:59

    • Link copied

Leaders and officials from more than 140 countries gathered in Paris to kick off historic talks to set a new legally binding regime to cut greenhouse gas emissions. President Park Geun-hye was also in the French capital to express Korea`s commitment to joining the global endeavors to fight global warming.

[번역]
법적 구속력이 있는 새로운 온실가스 배출 감축 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역사적 회의를 시작하기 위해 140여개국의 정상. 관계자들이 파리에 모였다. 박근혜 대통령도 파리에서 지구 온난화와 싸우기 위한 글로벌 노력에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번역]

“We must marshal the collective will and capacities of the entire world and make absolutely sure that this Climate Change Conference gives birth to a new climate regime,” Park told the leaders' event of the U.N. conference. In June, Korea, the seventh-largest producer of carbon dioxide, offered to cut its greenhouse gas emissions by 37 percent from projected levels by 2030.

[번역]
박 대통령은 유엔기후변화협약 총회에서 “전 지구적 의지와 역량을 결집해 이번 총회에서 신기후 체제를 반드시 출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 7위 이산화탄소 배출국인 한국은 2030년까지 배출 전망치 대비 온실가스 37%를 줄이겠다고 말했다.
[/번역]

There is no doubt that Korea should keep up with its peers in reducing greenhouse gas emissions, for which the government needs a comprehensive, well-designed strategy for energy use.

[번역]
한국이 온실가스 배출 감축에서 다른 국가들과 발맞춰야 하며 잘 설계된 포괄적 에너지 사용 전략이 필요하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번역]

In this regard, recently released statistics raise concerns about the nation's energy policy, which is still too focused on nuclear energy and overlooks the importance of renewables. According to the World Factbook issued by the U.S. Central Intelligence Agency, Korea possessed a power generation capacity of 94 gigawatts, placing it 13th in the world, almost on a par with its economic power. But the country relies heavily on nuclear power, while its use of renewable energy ranks near the bottom in the world.

[번역]
이런 점에서 최근 발표된 통계는 여전히 원자력에 너무 치중돼 있으며 신재생 에너지의 중요성을 간과하고 있는 에너지 정책에 대한 우려를 낳는다. 미국 CIA의 월드 팩트북에 따르면 한국의 발전설비용량은 94GW로 세계 13위였다. 경제력과 거의 동등한 수준이다. 그러나 한국은 원자력에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으며 신재생 에너지 사용은 전세계 바닥권이다.
[/번역]

The Factbook showed that Korea gets 26.8 percent of its electric power from nuclear power, trailing only France, Armenia and Belgium. Among the world's top 10 producers of electricity, South Korea's reliance on nuclear power is the highest, with the exception of France.

[번역]
팩트북에 따르면 총 발전용량에서 핵발전소가 차지하는 비율은 26.8%로 프랑스, 아르메니아, 벨기에 다음으로 높았다. 전력 생산량 10위권 국가 중에서 프랑스를 제외하고 한국의 핵발전 의존도가 가장 높았다.
[/번역]

Although Korea lacks natural resources, it is the ninth-largest consumer of energy in the world. So it would be inevitable for the country to depend on nuclear power, which is relatively cheap and clean, as well as fossil-fuel power. But the CIA Factbook definitely shows that the proportion of nuclear power is excessive. More worrisome is that the government plans to increase the number of nuclear power plants in the coming years.

[번역]
한국은 천연 자원이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에너지 소비 9위 국가다. 따라서 한국이 화석연료 전력은 물론 비교적 저렴하고 깨끗한 원자력에 의존하는 것은 불가피한 일일 것이다. 그러나 CIA 팩트북은 원자력 비중이 지나치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준다. 더욱 우려스러운 것은 정부가 앞으로 원전 수를 늘릴 계획이라는 것이다.
[/번역]

In June, the government announced that it would build two more nuclear reactors within the next 15 years, which will bring the total number to 36 by 2029. Under the plan, nuclear power will account for 28.5 percent of electricity generation in 2029.

[번역]
6월 정부는 향후 15년 내에 원자로 2기를 추가 건설해 2029년까지 원자로 수를 36기로 늘릴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렇게 되면 2029년에는 원자력이 총 발전 용량의 28.5%를 차지하게 될 것이다.
[/번역]

In contrast with the heavy reliance on nuclear power, Korea gets only 1.9 percent of its power from renewable energy sources such as solar, wind and hydro power, according to the CIA Factbook. This placed the country 82nd in the ranking of 138 countries cited by the report. Korea does not have a favorable environment for renewable energy, but the Factbook ranking should awaken policymakers to the importance of increasing its use.

[번역]
CIA 팩트북에 따르면 원자력에 크게 의존하는 것과 달리 태양열, 풍력, 수력 등 신재생 에너지 비중은 1.9% 밖에 되지 않는다. 138개국 중 82위다. 한국은 신재생 에너지에 유리한 환경은 아니지만 정책입안자들은 팩트북 순위를 보고 신재생 에너지 사용의 중요성을 깨달아야 한다.
[/번역]

Seemingly recognizing the situation, the government announced in July a package of plans to foster what it called the “new energy sector.” In Paris, President Park mentioned some of the plans, vowing to spearhead efforts to cut carbon emissions through the development of new energy industries.

[번역]
상황을 인식한 듯 정부는 7월 '신에너지 부문'을 육성할 방안을 발표했다. 파리에서 박 대통령은 신에너지 산업 발전을 통해 탄소배출 감축 노력에 앞장서겠다며 몇 가지 계획을 언급했다.
[/번역]

Park took the plan to turn a major island into an electric car-only haven as an example. The plan calls for Jejudo Island to become a carbon free island by replacing all cars with electric vehicles and meeting 100 percent of its energy needs with renewable sources.

[번역]
박 대통령은 제주도를 전기차 피난처로 바꾸겠다는 계획을 예로 들었다. 모든 차를 전기차로 바꾸고 에너지 수요를 100% 신재생 에너지로 충족시켜 제주도를 탄소없는 섬으로 만든다는 것이다.
[/번역]

But the Factbook is evidence that such a showcase project will not be sufficient for the country to meet the challenge of increasing the use of renewable energy. Park needs the same strong commitment as the one that propelled the “green growth policy” of her predecessor and should come up with more concrete action plans.

[번역]
그러나 팩트북은 이런 과시성 사업이 신재셍 애너지 사용 확대라는 과제에 대처하기에는 충분치 않을 것이라는 증거다. 박 대통령은 MB의 '녹색성장 정책'을 추진시킨 것 같은 강력한 약속이 필요하며 보다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번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