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소아쌤

Due steps (마땅한 조치)

By KH디지털2

Published : Dec. 8, 2015 - 09:50

    • Link copied

The Environment Ministry’s conclusion that some Volkswagen cars sold in Korea were involved in the same emissions cheating scheme as those sold in the U.S. leaves many things to do for the Korean government, the local car industry and, of course, the German automaker.

[번역]
한국에서 팔린 일부 폭스바겐 차량들이 미국에서 팔린 차량과 마찬가지로 배출 조작에 연루됐다는 환경부의 결론은 한국 정부, 국내 자동차 업계, 폭스바겐에 해야 할 많은 일을 남겼다.
[/번역]

First, the Environment Ministry should examine a broader number of samples of all vehicles sold by Volkswagen and its high-end brand Audi in the country. The seven cars in six diesel-engine types that were tested by the ministry is too small a group in view of the gravity of the case.

[번역]
첫째, 환경부는 폭스바겐, 아우디가 국내에서 판매한 모든 차량에 대해 더 많은 수의 샘플을 점검해야 한다.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하면 경유차 6개 차종 중 7대는 너무 규모가 작다.
[/번역]

It goes without saying that additional actions should be taken depending on the follow-up results. The ministry, based on the first round of examinations, revoked certification for the tested models, banned their sale, ordered a recall of about 125,000 cars and imposed 14.1 billion won ($12.3 million) in penalties. This is definitely not a light punishment, yet the automaker should brace for more suffering in light of its wrongdoings.

[번역]
뒤이은 결과에 따라 추가적 조치를 취해야 하는 것은 말할 것도 없다. 환경부는 1차 검사를 토대로 검사 차종의 인증을 취소하고 판매를 금지하고 약 12만5천대에 대해 리콜을 명령하고 141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분명 가벼운 처벌은 아니지만 폭스바겐은 잘못을 감안할 때 더 큰 고통을 받아들여야 한다.
[/번역]

Second, the Transportation Ministry should make a prompt follow-up investigation into fuel efficiency of Volkswagen cars sold here. This is because the defeat device software that manipulated the emissions levels was basically designed to fake fuel efficiency.

[번역]
둘째, 국토부는 후속 조치로 국내에서 팔린 폭스바겐 차량의 연비를 신속히 조사해야 한다. 배출을 조작한 차단 장치 소프트웨어가 기본적으로 연비를 조작하도록 설계됐기 때문이다.
[/번역]

Third, Volkswagen should make quick compensation for Korean consumers. The automaker has already promised to provide consumers in U.S. and Canada with a $1,000 voucher, but has not taken any step for consumers here.

[번역]
셋째, 폭스바겐은 한국 소비자들에게 신속히 보상해야 한다. 폭스바겐은 이미 미국. 캐나다 소비자들에게 1000달러 상당 바우처를 지급하기로 약속했으나 국내 소비자들에게는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번역]

It has already been more than two months since the scandal broke in the U.S., and Volkswagen executives must have known that the Korean government’s examination would turn out the same results as in the U.S. It will only further damage its reputation if executives here keep to the line that they are waiting for a decision to be made by the head office.

[번역]
미국에서 사건이 터진 지 벌써 2개월이 넘었고 폭스바겐 임원들은 한국 정부의 검사 결과가 미국과 같이 나올 것이란 것을 알고 있었을 것이다. 국내 임원들이 본사에서 내리는 결정을 기다린다는 방침만 고수한다면 평판을 더욱 훼손하는 꼴만 될 것이다.
[/번역]

Fourth, the Volkswagen scandal should lead government and industry officials to rethink their blind pursuit of diesel-powered cars. Volkswagen showed that diesel is not yet as clean and fuel-efficient as it had been claimed to be. It is obvious that the Korean industry’s faith in the diesel car boom and their efforts to catch up with European carmakers like Volkswagen were misguided.

[번역]
넷째, 폭스바겐 파문으로 정부. 업계 관계자들은 경유차에 대한 맹목적 추구를 재고해야 한다. 폭스바겐은 경유가 알려진 것만큼 깨끗하거나 연료 효율이 좋지 않다는 것을 보여줬다. 경유차 붐에 대한 한국 업계의 믿음과 폭스바겐 같은 유럽 자동차 제조업체들을 따라잡으려는 그들의 노력은 오도된 것임이 명백하다.
[/번역]

All in all, the Volkswagen scandal tells us that how difficult it is to use fossil fuel as a cheap, and at the same time, environmentally friendly source of energy and that we need to expedite efforts to reduce reliance on coal, oil and natural gas.

[번역]
결국 폭스바겐 파문은 화석 연료를 저렴하고 친환경적인 에너지원으로 사용하기가 어려우며 석탄, 석유, 천연가스에 대한 의존을 줄이려는 노력을 촉진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번역]

In the auto industry, the efforts should focus on developing alternative energy sources. It is regrettable in this regard that the Korean government and the local industry still lag far behind their competitors. Take the electric car industry as an example. A U.K. market research firm’s report showed that the accumulated numbers of electric cars sold in Korea by September this year was 3,300. This compares with 70,000 in the U.S., 30,000 in China and 20,000 in Norway.

[번역]
자동차업계는 대체 에너지원의 개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이런 점에서 한국 정부, 국내 업계가 여전히 경쟁자들에 한참 뒤처져 있다는 것은 유감이다. 전기자동차 산업을 예로 들어보자. 한 미국 시장 조사업체의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전기자동차 수는 3300대였다. 미국(7만대), 중국(3만대), 노르웨이(2만대)와 비교된다.
[/번역]

This discrepancies are set to widen in the coming years as the government has decided to cut the subsidy for each electric car from 15 million won to 12 million won in 2017-18 and 10 million won in 2020. Obviously, we are going against the tide.

[번역]
정부가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을 1500만원에서 2017-2018년 1200만원, 2020년 1000만원으로 줄이기로 결정하면서 앞으로 이러한 격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우리는 확실히 대세를 거스르고 있다. (코리아헤럴드 11월30일자 기사)
[/번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