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지나쌤

[단독] 이건희 회장, 4월 귀국 후 심장수술 받아

By Shin Ji-hye

Published : May 11, 2014 - 14:03

    • Link copied


이건희 회장 (연합) 이건희 회장 (연합)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이 11일 새벽 삼성서울병원에서 급성 심근경색으로 스텐트(stent) 삽입 시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지난 4월 미국과 일본 출장을 마치고 귀국한 후에도 간단한 심장 수술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익명을 요구한 한 삼성 관계자는 이건희 회장이 4월 17일 귀국 후 삼성서울병원에서 간단한 심장 수술을 받은 바 있다고 코리아헤럴드에 밝혔다. 그는 정확한 수술 날짜 관련해서는 함구했다. 최근 심장 수술과 오늘 새벽 스탠트 시술은 국내 최대 기업을 이끌고 있는 이건희 회장의 건강 문제가 심각하다는 우려를 재점화시키고 있다. 

삼성 미래전략실은 이에 대해 이건희 회장이 귀국 후 심장관련 수술을 받은 적이 없다며 부인했다.

삼성 측에 따르면 이 회장은 10일 밤 갑작스런 호흡곤란으로 서울 한남동 자택 인근 순천향대학병원에 입원해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져 스탠트 시술을 받았다.

순천향대학병원 입원 당시 이 회장은 자가 호흡에 문제가 있어 기관지 삽관을 했을 만큼 상황이 급박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이 회장이  “현재 수술 후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회장이 1990년대 후반 폐 부분의 림프암 수술을 받은 이후,  건강 이상설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는 점에서 이 회장의 정확한 건강상태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건희 회장의 아들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일요일 오전 해외출장에서 급히 귀국해 부친이 입원한 병원을 찾았다. 이 부회장은 5월 초 신종균 삼성전자 IM부문 사장과 미국 출장에 나섰다가 오늘 귀국했다.

업계는 이 회장의 건강문제가 악화되면서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 작업이 더욱 더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이미 시작된 그룹 승계 절차의 일환으로, 지난 목요일 삼성그룹 IT 부문 자회사 삼성SDS는 연내 상장 추진을 발표했다. 업계는 이를 두고 삼성그룹 내 3세 경영승계 작업이 본격화됐다고 해석하고 있는데,  삼성SDS 상장을 계기로 이건희 회장의 세 자녀는 2조원이 넘는 현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그룹 승계를 위한 비용을 커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 SDS의 11.3% 지분을 보유하고 있고, 이서현 사장과 이부진 사장은 각각 3.9%의 지분을 갖고 있다.

다른 삼성 계열사도 올해 1분기 그룹재편을 위한 합병에 나서고 있다. 삼성그룹은 지난 3월 삼성SDI와 제일모직을 합병한 데 이어 4월에는 삼성종합화학과 삼성석유화학을 통합했다.

(코리아헤럴드 신지혜 기자 shinjh@heraldcorp.com)

<관련 영문 기사>

'Lee recently received heart surgery': Internal source

Samsung Group chairman Lee Kun-hee, who is recovering from a stent placement in his heart early this morning at Samsung Medical Center, had underwent another heart surgery just a few weeks ago, a corporate insider told The Korea Herald.

“The chairman had minor heart surgery at the same hospital a few weeks ago after he came back to Korea on April 17,” a corporate official confirmed under the condition of anonymity. The official did not confirm the exact date Lee had the surgery.

Samsung’s spokesperson Lee Kyung-hwa, however, denied that he had heart surgery.

Lee’s two surgeries have rekindled concerns over his health.

The 72-year-old chairman has been suffering from respiratory complications since he underwent lung surgery in the late 1990s. As he is cautious with his health, he often travels to Hawaii or Okinawa in Japan during the winter to stay in a warmer region.

In the latest development regarding his health, Lee had a sudden respiratory problem late Saturday night and received cardiopulmonary resuscitation at a hospital near his house. Then, he was moved to Samsung Medical Center and the stent placement took place on Sunday morning.

Samsung Group confirmed that Lee is now in stable condition.

Lee Jay-yong, the only son of Lee and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returned to Korea on Sunday morning and rushed to the hospital. He was on a business trip in the United States with Shin Jong-kyun, CEO of Samsung Electronics.

As Lee’s health problems seem to be progressively more serious, Samsung’s corporate succession, which has already started taking shape, is expected to further accelerate.

Last Thursday, Samsung SDS, a key IT unit of the country‘s largest conglomerate Samsung Group, said it plans to go public on the main bourse by the end of this year, a move that industry watchers linked to the group’s management succession to the next generation of the owner family.The details of the listing procedure will be released later in the month.

The three children of Lee are expected to raise more than 2 trillion own from the IPO, which could cover the cost for the succession.

Lee Jay-yong, owns 11.25 percent stake in Samsung SDS. The chairman’s daughter Lee Boo-jin, who heads Hotel Shilla, another Samsung affiliate, held a 3.9 percent stake in Samsung SDS, and her younger sister Lee Seo-hyun, head of the fashion division in Samsung Everland, the group‘s de facto holding firm, claimed 3.9 percent.

Other Samsung affiliates have been going through restructuring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with Samsung SDI merging with Cheil Industries, and Samsung General Chemicals taking over Samsung Petrochemical.

By Shin Ji-hye (shinjh@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