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장원삼 쾌투…삼성 2연패 뒤 반격의 첫 승

안방에서 충격의 2연패를 당했던 삼성 라이온즈가 적지에서 반격의 첫 승을 거뒀다.

    삼성은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두산 과의 한국시리즈(7전4승제) 3차전에서 선발투수 장원삼의 호투와 구원진의 철벽  계 투를 앞세워 두산 베어스를 3-2로 물리쳤다.

    1,2차전을 맥없이 내줬던 삼성은 이로써 1승2패로 추격에 나서며 한국시리즈를 장기전으로 끌고 갈 채비를 마쳤다.

2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3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과 삼성의 경기. 4회초 삼성 선두타자 박석민이 2루타를 치고 있다. (연합)
2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3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과 삼성의 경기. 4회초 삼성 선두타자 박석민이 2루타를 치고 있다. (연합)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초반 2연패를 당한 팀은 16번 나왔지만, 역전 우승을 차지 한 사례는 2007년 SK 와이번스뿐이었다.

    나머지 15번은 2연승을 거둔 팀이 모두 우승했다.

    하지만 유일하게 먼저 2연승을 거두고도 시리즈를 역전당한 팀은 2007년 두산이 었다.

    반면 삼성은 한국시리즈에서 단 한번도 역전 우승을 차지한 적이 없다.

    3차전 삼성 승리의 원동력은 마운드였다.

    선발 장원삼은 6⅓이닝 동안 삼진 3개를 곁들이며 4안타 2실점으로 물오른 두산 타선을 봉쇄했다.

    장원삼에 이어 안지만(7회)-차우찬(8회)-오승환(9회)이 줄줄이 마운드에 올라 1 점 차 승리를 지켰다.

    특히 이틀전 무려 4이닝을 던지고도 패전투수가 됐던 '수호신' 오승환은 9회를 삼자범퇴로 처리해 건재함을 알렸다.

    팽팽하던 승부의 추는 4회초 삼성쪽으로 기울었다.

    삼성은 박석민이 좌월 2루타, 최형우는 중전안타를 쳐 무사 1,3루를 만들었다.

   채태인이 짧은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이승엽이 볼넷을 골라 1사 만루의 기회를 이어갔다.

    이어 박한이가 내야땅볼을 쳤으나 두산 유격수 손시헌이 더듬는 사이 3루  주자 가 홈을 밟아 삼성이 선취점을 올렸다.

    기세가 오른 삼성은 이지영의 좌익수 뜬공으로 다시 1점을 추가, 2-0으로  앞섰 다.

    두산 벤치는 4회초 2실점하는 동안 코치들이 두 차례나 마운드에 오르는 실수를 저질러 선발투수 유희관이 교체되고 말았다.

    야구 규칙상 코치가 한 이닝 동안 마운드에 두 번 올라 투수와 대화를 나누면 무조건 투수를 교체해야 한다.

    올 포스트시즌에서 두산 마운드의 에이스 노릇을 하고 있는 유희관은 불과  3⅔ 이닝 동안 투구수 52개밖에 기록하지 않았지만 구원투수 변진수에게 공을 넘겨야 했 다.

    삼성은 7회에도 두산 실책을 틈타 알토란같은 추가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박한이가 2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뒤 보내기 번트로 2루까지 갔다.

    이어 박한이는 기습적인 3루 도루에 성공한 뒤 두산 불펜투수 홍상삼의 폭투 때 여유있게 홈을 밟아 삼성이 3-0으로 앞섰다.

    6회까지 2안타에 그치던 두산은 7회말에야 타선이 터졌다.

    1사 후 타석에 나선 홍성흔은 볼카운트 2B-2S에서 장원삼의 6구째 몸쪽  슬라이 더를 걷어올려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아치를 그렸다.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 두산은 이어 오재원도 우월 2루타를 치고 나갔다.

    삼성 벤치는 선발 장원삼을 내리고 안지만을 투입했으나 두산은 손시헌이 우전 적시타를 날려 2-3으로 따라붙었다.

    두산은 계속된 1사 1루에서 후속타가 터지지 않은 것이 아쉬웠다.

    1점차로 쫓긴 삼성은 8회말 차우찬, 9회말에는 '수호신' 오승환을 투입해 1점 차 승리를 끝까지 지켰다.

    오승환은 자신이 보유중인 한국시리즈 최다 세이브 기록을 9개로 경신했다.

    두산은 2승1패로 앞서 있지만 주전 3루수 이원석이 옆구리 근육증으로 결장한 데 이어 2루수 오재원마저 이날 햄스트링 부상으로 실려나가 팀 전력에 차질을 빚게 됐다.

    이번 시리즈의 분수령이 될 4차전은 28일 오후 6시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두산은 이재우, 삼성은 배영수를 각각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관련 영문 기사>

Samsung beats Doosan to cut Korean Series deficit

The Samsung Lions defeated the Doosan Bears 3-2 in Game 3 of the Korean Series on Sunday, cutting their deficit to 2-1 in the best-of-seven affair.

   Visiting Jamsil Stadium in Seoul, the Lions scored all three runs without a base hit, and the two-time defending Korea Baseball Organization (KBO) champs relied on strong relief pitching to hold on for the narrow victory.

   The Lions had dropped the first two games of the series at home, Daegu Stadium. The 2007 SK Wyverns remain the only club to erase a 2-0 deficit to capture the Korean Series.

   The fourth game will be back at Jamsil Stadium at 6 p.m. Monday. The Lions are chasing their third straight championship, and the Bears are attempting to become the first No. 4 seed to win the Korean Series.

   The Lions scored the first run in the top fourth on an error.

With the bases loaded, Park Han-yi hit a grounder at shortstop Son Si-heon. The usually sure-handed veteran bobbled the ball, and missed the force at second with a rushed throw, as Park Seok-min scored from third.

   Lee Ji-young, the next batter, hit a sacrifice fly to left to make it a 2-0 game.

   Doosan's starter Yu Hui-kwan was taken out of the game with two outs in the fourth under bizarre circumstances.

   After Yu gave up a double to start the inning, pitching coach Chung Myung-won visited the mound for a chat. Later in the same inning, when manager Kim Jin-wook came out of the dugout to argue the safe call on the sac fly, battery coach Kang Sung-woo crossed the foul line and into the fair territory as he spoke to the catcher Choi Jae-hoon.

   Doosan was deemed to have made the maximum two visits to the mound in one inning. While the umpires -- busy arguing with the Doosan manager, were at first unaware of the development -- one of the official scorers notified the crew of the situation. The umpires huddled for a few minutes before forcing the Bears to make the pitching change.

   Yu left the game having given up one earned run in 3 2/3 innings on five hits, suffering his first loss of this postseason.

   Jang Won-sam earned his third career Korean Series victory after giving up two earned runs on four hits in 6 1/3 effective innings. He struck out three and walked one, and improved to 3-1 with a 1.93 ERA in five Korean Series appearances.

   The Lions added their third run in the seventh inning without a base hit. Park Han-yi reached on an error by second baseman Oh Jae-won, and Lee Ji-young sacrificed him over to second. Park stole third and then scored on a wild pitch by Doosan reliever Hong Sang-sam.

   The Bears made it a one-run game in the seventh. Designated hitter Hong Sung-heun hit a solo home run off Jang, who had held the Bears to just two hits up to that point. Oh Jae-won followed with a double, chasing Jang from the game, and later scored on a single by Son Si-heon.

   Oh had to leave the game, however, after pulling his left hamstring halfway down the third baseline.

   The Bears failed to get any closer. Son was stranded after Oh Jae-il and Kim Jae-ho both popped out against reliever Ahn Ji-man.

Cha Woo-chan, Samsung's third pitcher of the game, retired the side in order in the eighth, and handed the reins over to closer Oh Seung-hwan in the ninth.

   Oh struck out two batters in the three-up, three-down ninth, earning his ninth career Korean Series save. The right-hander pitched on one day's rest after throwing his season-high 53 pitches and giving up a 13th-inning home run in Friday's 5-1 loss.

   The free-agent-to-be has reportedly drawn interest from the New York Yankees.

   The Lions said right-hander Bae Young-soo will start Game 4 on Monday. The Bears said they will counter with right-hander Lee Jae-woo.

   Bae, who tied for the KBO lead with 14 wins during the regular season, will be making his 21st Korean Series appearance, more than any pitcher on either club. Pitching in his eighth Korean Series, he has a career 4-5 record with one save and a 2.71 ERA.

   Against the Bears during the regular season, Bae was 1-2 in four appearances with a 7.78 ERA in 19 2/3 innings.

   In the season opener at home on March 30, Bae served up two grand slams against the Bears. Kim Hyun-soo, the No. 3 hitter for Doosan, went 7-for-11 with three home runs and nine RBIs against Bae.

   Lee Jae-woo, 5-2 with a 4.72 ERA during the regular season, will be pitching in his seventh Korean Series game. He doesn't have a win-loss record, but has one save with a 4.66 ERA in the championship final.

   Lee threw five scoreless innings in three regular season appearances against the Lions but didn't have a win-loss record.

Bae Young-seop was the only Lion to get a hit off Lee. (Yonhap News)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