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An obsessive fan portrayed in ‘The Natural’ dies

By Korea Herald

Published : March 20, 2013 - 09:47

    • Link copied

American media is shedding new light on a fanatic baseball fan who inspired the movie “The Natural” starring Robert Redford.

Ruth Ann Steinhagen played by actress Barbara Hershey had made countless headlines in America for nearly killing a player and was recently reported to have died three months ago.

In 1949, the 19-year-old girl was so obsessive about Eddie Waitkus, a first baseman for the Chicago Cubs that she chose to check in to the same hotel as him. She left a note about “something of importance” in order to lure him to her hotel room.

When Waitkus entered her room, the girl picked up a rifle and shot him in the chest. Waitkus managed to survive and Steinhagen was committed to a mental hospital.

After three years of mental treatment, she vanished into obscurity, keeping her privacy completely intact. Even her neighbors did not know who she was until her recent death.

Jin Eun-soo, Intern Reporter
(janna924@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야구선수에 집착하다 공격한 팬, 결국...

야구영화 “내츄럴”의 영감이 되었던 한 소녀가 약 3개월 전 83세의 나이로 자연사한 것이 알려지면서 다시금 미국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1949년, 그녀는 한 야구선수에게 광적으로 집착한 나머지 그에게 총을 쏘아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당시 19세였던 Ruth Ann Steinhagen은 시카고 커브스 출신인 Eddie Waitkus에 대한 비정상적인 애착을 갖고 있었으며, 그가 머무는 호텔까지 따라가 중요한 할말이 있다는 메모를 남겨 그를 자신의 방으로 유인했다. 야구선수가 그녀의 방을 찾아가자, 소녀는 라이플총을 들어 그의 가슴을 쏘아 중상을 입혔고, 이후 Steinhagen은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되었다.

3년 후 풀려난 그녀는 세상의 눈을 피해 굉장히 조용한 삶을 영위하였으며, 이웃조차도 그녀의 실체를 알지 못했다.

(진은수 인턴 기자/코리아 헤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