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Jackie Chan criticism sparks Hong Kong fight-back

By 박한나

Published : Dec. 13, 2012 - 16:03

    • Link copied

Action hero Jackie Chan provoked a furious fight-back from Hong Kongers Thursday after reportedly suggesting in a Chinese magazine interview that protest in his native city should be restricted.

The comments from the Hong Kong-born star unleashed a wave of criticism in the southern Chinese city, which prides itself on the upholding of civil liberties including the right to protest.

“Hong Kong has become a city of protest. The whole world used to say it was South Korea. It is now Hong Kong,” the South China Morning Post quoted Chan as saying in an interview with Guangzhou-based Southern People Weekly magazine published Tuesday.

“People scold China‘s leaders, or anything else they like, and protest against everything. The authorities should stipulate what issues people can protest over and on what issues it is not allowed.”

The Rush Hour star, known for his martial arts skills and daring stunt work, faced a counter-attack from Hong Kong politicians and academics, who said he was ignorant of the value of freedom cherished by the city’s seven million people.

The former British colony, which was returned to Chinese rule in 1997, maintains a semi-autonomous status with its own legal system and civil liberties not seen on the mainland, including the right to protest and free speech.

“This is disastrous,” pro-democracy lawmaker Cyd Ho told AFP, branding the remarks “unacceptable” and noting that Chan had built his success in the movie industry where freedom of expression was essential.

“He made his fame and wealth because Hong Kong is a free city in which he had the opportunity to climb up the social ladder. These opportunities should be available to all,” Ho said.

Political analyst Dixon Sing Ming from the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told the Post the comments showed Chan was “almost detached from the daily lives of the people of Hong Kong”.

Calls by AFP to Chan‘s charitable foundation went unanswered Thursday.

Chan was slammed in 2009 after he told a government and business leaders meeting in China that Chinese people “need to be controlled” and the country should be wary of allowing too many freedoms.

He reportedly said later that his comment was taken out of context.

<한글 기사>


성룡, "한국은 시위의 나라였다" 논란 

세계적인 액션 배우 성룡 (Jackie Chan)이 중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홍콩에서 일어나고 있는 시위가 규제되어야 한다고 말해 홍콩인들의 비난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홍콩 태생인 성룡은 화요일 발행된 한 주간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홍콩은 시위의 도시가 됐다. 한 때 전세계가 한국을 시위로 지목했으나 지금은 홍콩으로 바꿨다”라고 말해 자유권을 요구하는 중국남부 시민들의 폭발적인 비판을 받고 있다.

그는 “(홍콩) 사람들은 중국의 지도자나 맘에 안 드는 것들을 향해 질책하고, 모든 것에 대해 시위했다. 당국은 시위를 할 수 있는 문제와 그렇지 않은 이슈들에 대해 규정지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홍콩의 정치인들과 학계 인사들은 700만 명이 넘는 홍콩인들이 염원하는 자유에 대해 무지하다며 비판에 나섰다.

영국의 전 식민지로 지난 1997년 중국에 반환된 홍콩은 중국본토에는 존재하지 않는 언론의 자유와 시위권을 포함한 시민적 자유권과 법률 시스템들을 고수하며 반자치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친민주주의 의원 시드 호(Cyd Ho)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참담하다”며 성룡의 홍콩에 대한 언급을 “받아드릴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성룡의 성공이 표현의 자유가 필수적인 영화산업에서 이루어졌음을 지적했다.

호 의원은 “그가 인기와 부를 얻을 수 있던 이유는 홍콩이 그에게 사회에 있는 사다리를 타고 올라갈 수 있는 기회를 줄 수 있는 자유의 도시였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기술과학대학의 정치평론가 딕손 싱 밍(Dixon Sing Ming)은 “성룡이 홍콩 시민들의 일상에서 분리되어있다”고 말했다.

AFP가 성룡의 자선 재단에 연락을 시도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다.

성룡은 지난 2009년 중국 정부와 재계인사들이 참석한 회의에서 “중국인들에겐 통제가 필요하다”며 중국이 너무 많은 자유를 주는 것에 대해 경계해야 할 것이라고 말해 파문을 빚은 바 있다. 이에 성룡은 이 발언이 맥락을 무시하고 인용됐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