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소아쌤

Brave teen victim speaks of sexual abuse by stepfather

By Yoon Min-sik

Published : Sept. 28, 2012 - 11:12

    • Link copied

(MCT) (MCT)


A 17-year-old British girl repeatedly raped by her stepfather spoke out about the horrible experience and vowed to move on.

Danii Wiblin of Suffolk, who courageously stepped into the limelight to share her horrendous story, said the experience had robbed of her childhood, local media reported.

“It was taken away from me when I was 11-and-a-half,” she said.

The abuse started when Danii was just 11 years old and went on for five years. Her stepfather Alan Harrison sexually abused her and even bought her inappropriate adult items.

Danii said mental stress of the abuse forced her to turn to alcohol and drugs.

“I was smoking at 11,” she said.

Even after when she alerted the authorities, her suffering went on. Danii said she was suicidal and did a lot of things to hurt herself.

“I used to scream my eyes out,” she said.

“I was on anti-depressants. I had counseling throughout the case, and then my mental state started to pick up after about three months.”

Danii said she was able to overcome the hardship, thanks to Suffolk child protection team’s Lindsay Poole and others who supported her.

Danii even managed to look past the anger towards her stepfather.

“I said on (the police) video that despite how much I hate him, I don’t really hate him. I hate what he has done to me,” she said.

The teen added she wasn’t going to let the remainder of her life be ruined by Harrison, and she will “start from scratch.”

Danii said she hopes to start a charity to help victims of all kinds of abuse, so they will have someone to talk to. She advised the victims not to “let your fears hold you back” and that they must not be afraid to speak out.

Harrison was jailed for 12 years earlier this month after admitting to 11 child sex offenses, including nine counts of rape.


From news reports
(khnews@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아빠에게 5년간 성폭행당한 그녀,마침내...


양아버지에게 5년동안이나 학대당한 17세 소녀가 자신의 끔찍한 경험에 대해 마침내 입을 열어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남동부 서퍽 지방에 사는 다니 위블린 양은 아버지에게 성적으로 학대당한 경험으로 인해 유년기를 도둑맞았다고 회고했다고 현지언론은 보도했다.

“제가 11살 반이었을 때 (유년기를) 빼앗긴 거죠”라고 그녀는 말했다.

다니 양의 양아버지인 앨런 해리슨은 5년간이나 그녀를 학대했고, 결국 다니 양은 스트레스로 인해 어린 나이에 약물에 의존하기도 했다고 한다.

그녀가 경찰에 이 사실을 신고한 뒤에도 고통은 멈추지 않았다. 학대의 기억이 떠나지 않은 다니 양은 자살 충동에 시달렸고 자해를 한 적도 있었다고 한다.

“미친 듯이 비명을 지르곤 했어요 (I used to scream my eyes out). 항우울제도 먹었고, 계속해서 상담을 받아야 했죠. 3개월 정도 지나니까 정신적으로 안정이 되었어요”라고 그녀는 말했다.

다니양은 서퍽 아동보호 팀의 린지 풀 씨를 포함한 여러 명의 도움으로 결국 역경을 이겨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심지어 아동학대범인 해리슨에 대한 증오도 어느 정도 극복했다.

“저는 (경찰이 촬영한) 비디오에서 그에 대한 미운 감정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그를 미워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어요. 제가 실제로 미운 건 그가 저한테 한 행동이니까요”라고 다니 양은 말했다.

다니 양은 언젠가 자신과 같이 학대를 당한 사람들을 돕기 위한 자선단체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그녀는 학대 피해자들에게 공개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한편 해리슨은 이번달 초 재판을 받고 징역 12년형을 선고받았다.



<이 시각 인기기사>


화성서 생명 찾던 탐사선이 발견한 건...!


빅뱅 멤버들, '왜 이러는 걸까요' 


젖꼭지 많이 찾는 남아들, 후에 ‘이런’ 문제가


선생과 눈맞아 도망친 15세 소녀, 어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