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ssg
피터빈트

Air Force sergeant guilty in sex scandal

By KH디지털뉴스부공용

Published : Sept. 25, 2012 - 11:32

    • Link copied

A former U.S. Air Force basic training instructor at Joint Base San Antonio-Lackland pleaded guilty Monday to having sex with a trainee.

Staff Sgt. Jason Manko admitted to wrongfully seeking a relationship with a technical trainee and wrongfully engaging in sexual activity with the woman, base spokesman Brent Boller said.

Manko is the fifth instructor to face trial in a scandal at the Texas air base involving the investigation of 19 instructors and the identification of 42 women as victims. Manko is one of nine instructors from the 331st Training Squadron to fall under suspicion of having improper relationships with trainees, the San Antonio, Texas, Express-News reported Monday.

He asked that a military judge, not a jury, be charged with his sentence, and received 45 days confinement, 30 days hard labor and a reduction of three grades to airman first class, the Air Force Times reported. (UPI)


<관련 한글 기사>


여군 42명 추행한 공군 병장, 끝내…


미 텍사스 주에 위치한 공군 연합기지 샌안토니오-랙랜드(San Antonio-Lackland)의 훈육관이 훈련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가진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기지 대변인 브렌트 볼러(Brent Boller)는 병장 제이슨 만코(Jason Manko)가 자신이 부정한 방법으로 기술 훈련생들과 관계를 가졌음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만코 병장은 텍사스 공군 기지에서 섹스 스캔들로 재판을 받은 다섯 번째 경우이며, 이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19명의 훈육관과 42명의 피해 여성들이 조사를 받았다고 샌안토니오 지역 언론 익스프레스뉴스(Express-News)가 월요일 자로 보도했다.

미국 군 언론지 에어포스타임즈(Air Force Times)는 만코 병장이 45일의 수감, 30일의 중노동을 선고 받았으며 계급 또한 일병으로 강등되었다고 전했다. (코리아헤럴드)